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골프 우승…PGA 통산 81회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09:10:59
  • -
  • +
  • 인쇄
11년 만의 메이저 대회 우승
공동 2위에 1타 차로 역전승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14년 만에 마스터스 골프 우승을 차지했다.

 

▲ 타이거 우즈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마스터스 최종라운드에서 우승을 확정짓고 기뻐하고 있다. [Photo by Kevin Dietsch/UPI]

 

타이거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 위치한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타이거 우즈는 1997년, 2001년, 2002년, 2005년에 이어 5번째 마스터스 우승을 기록해 잭 니클라우스(79·미국)의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인 6회를 1회 차이로 뒤따랐다.

 

2008년 US오픈 우승 후 무려 11년 만에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한 타이거 우즈는 이번 우승으로 PGA 투어 통산 81회 우승 기록을 작성하게 됐다.  PGA 통산 최다 우승자는 82승의 고(故) 샘 스니드(미국)다.


메이저 통산 15승을 달성한 타이거 우즈는 잭 니클라우스의 메이저 최다 우승인 18승에 3승 차로 따라 붙었다.

 

▲ 타이거 우즈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마스터스 최종라운드에서 우승한 후 그린 재킷을 입고 트로피를 든 채 환호하고 있다. [Photo by Kevin Dietsch/UPI]

 

이날 타이거 우즈는 공동 2위 더스틴 존슨, 잰더 슈펠레,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1타차를 따돌리며 극적으로 1위에 오르는 역전 드라마를 썼다.

 

타이거 우즈는 마스터스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그린 재킷을 입고 트로피를 든 채 우승을 자축했다.

 

한편 한국의 김시우(24)는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종합 5언더파 283타로 공동 21위에 머물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역전타 치며 시즌 7승 거둬

LA다저스의 류현진이 역전 결승타를 치며 시즌 7승째(원정 2연승)를 거뒀다.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서6이닝 10피안타3삼진 2 자책을 기록하며기분좋은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도 볼넷을 내어주지 않는 제구력을 뽐냈다.류현진은 1회초 공격에서 선두타자 피더슨의 2루타로 포문을...

한국,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석패

한국 20세 이하 (U-20) 축구대표팀이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로 아쉽게졌다.한국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끝난2019 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예선 1차전서 포르투갈에 0-1로 무릎을 꿇어 아쉬움을 남겼다.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을 맞아 3-5-2 전술로 맞선 한국은 경기 시작부터 상...

포브스 "류현진, MLB 올스타전 선발 출전 가능"

LA 다저스 류현진(32) 선수가 올스타전에, 그것도 선발 투수로 나갈 수 있다고 포브스가 분석했다.미국 경제전문 매체 포브스는 23일(현지시간) "류현진은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다. 8이닝, 9이닝 동안에도 탈삼진과 볼넷 하나 허용하지 않는다"면서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류현진은 시즌 초 석 달간 9번의 선발 등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