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장기간 노출은 당뇨병 위험 ↑"

김문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2 08:16:07
  • -
  • +
  • 인쇄

오랫동안 초미세먼지(2.5µm보다 작은 것)에 노출될 경우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 공기 오염과 당뇨병 발생 간의 연관성은 다른 나라보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중국을 비롯한 개발도상국에서도 그다지 보고되지 않았다.

 

▲ 11일 오랫동안 중국 의학연구원 산하 후와이 병원과 미국의 에모리 대학의 연구진들이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11월14일 중국 베이징 도심 도로전광판에 여러 고속도로가 폐쇄됐다는 문구가 게시돼 있다. 이날 베이징은 2018년 겨울 들어 첫 번째 심각한 스모그로 비상에 걸렸다. [AP 뉴시스]


초미세먼지 장기 노출과 당뇨병 발생 간의 관계를 8만8000명이 넘는 중국 성인들로부터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해냈다.

 

이번 연구는 11일 환경 연구지(Environment International)에 게재됐다.

연구 결과 장기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당 10 마이크로그램 증가하면 양자간의 관련성이 15.7% 높아지는 것으로 나왔다. 

초미세먼지가 중국 내 당뇨병 발생의 중요한 위험 요인임이 밝혀져 공기 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면 급증하는 중국의 당뇨병 발생을 감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램파드의 첼시, 레스터 시티와 1-1 무승부…첫 승 실패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가 레스터 시티와 1-1로 비겼다.첼시는 19일 새벽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원정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램파드 감독은 지난 12일 열린 EPL 1라운드 원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해 혹독...

류현진, 50일만에 패전…연속타자 홈런 맞아 4실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50일 만에 패배했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당했다. 2홈런을 포함해 6안타를 내줬으며, 1볼넷, 5삼진을 기록했다.류현진이 패전...

'손흥민 징계 결장' 토트넘, 맨시티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와 2-2로 비겼다.토트넘은 1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맨시티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의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하면서 세 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아 이날 경기까지 그라운드를 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