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율 소폭 상승 47.7%…민주당 지지율 40%대 회복

남궁소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7 10:42:52
  • -
  • +
  • 인쇄
중도층 文지지율 41.8% → 47.7%…5.9%p 상승
北목선 논란에도 한국당 국회파행 책임론에 반사이익
민주 42.1%, 한국 29.2%, 정의 8.3%, 바른미래 4.2%, 평화 1.6%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북한 목선 사태 등의 영향에도 전주 대비 1.0%p 소폭 상승했다.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 번복으로 중도층이 민주당으로 이동하며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다시 40%선을 넘어선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30%선 아래로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4~26일 전국 유권자 1500명을 상대로 조사해 2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7.7%가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0.2%p 내린 48.1%를 기록했다.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포인트) 내인 0.4%p다.

문 대통령의 일간 지지율은 국회 정상화 합의 무산이 있었던 24일에는 46.9%였지만 25일 48.1%, 26일 48.3%로 상승했다.

세부적으로는 중도층, 경기·인천과 충청권, 30대와 50대, 40대에서 상승한 반면, 호남과 대구·경북, 20대는 하락했다.

특히 중도층의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 41.8%에서 이번주 47.7%로 5.9%p 상승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국회 정상화 합의 번복의 여파로 중도층이 민주당으로 쏠리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도 소폭 반등했다고 봐야 할 것 같다"며 "긍·부정적 요인이 혼재돼 있는 가운데 북한 목선 사태 논란 등 부정적 요인이 여론의 관심에서 다소 멀어진 영향도 일부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 리얼미터 제공


정당 지지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도가 다시 10%p 이상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는 전주 대비 4.1%p 상승한 42.1%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전주보다 0.8%p 내린 29.2%를 기록했다.

이로써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8.0%p에서 12.9%p로 확대됐다.

리얼미터는 "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 번복에 대한 비판 여론 확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 국회 정상화 무산 이후 중도층 지지세는 상당 부분 민주당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도층의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대비 8.7%p 상승한 43.8%인 반면,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3.2%p하락한 24.4%다.

양당의 중도층 지지율 격차는 19.4%p다.

정의당 지지율은 1.1%p 오른 8.3%, 바른미래당은 2.3%p 내린 4.2%를 기록했고, 민주평화당은 0.6%p 하락한 1.6%로 집계됐다.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6%포인트 내린 13.0%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의 오차범위 한계는 95% 신뢰 수준에 ±2.5%p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 랭킹 1위)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 윔블던 테니스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조코비치는 지난 14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에게 세트스코어 3-2(7-6<5> 1-6 7-6<4> 4-6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