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고용은 제자리…급여는 12.5%↑

남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18-10-10 09:57:14
  • -
  • +
  • 인쇄
직원 급여 상승율, 매출 증가율의 1.7배

국내 500대 기업에서 최근 3년간 고용은 제자리걸음했으나 직원들의 평균 급여는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매출액 기준 국내 500대 기업 중 2014~2017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07개 기업을 대상으로 매출·고용·급여 등을 조사한 결과, 3년간 고용 증가율이 1.8% 오르는 사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12.5% 증가했다.
 

▲ 매출액 기준 국내 500대 기업 중 2014~2017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07개 기업을 대상으로 매출·고용·급여 등을 조사한 결과, 3년간 고용 증가율이 1.8% 오르는 사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12.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CEO스코어 제공]

고용은 119만2727명에서 121만3686명으로 1.8% 증가에 그쳤지만,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6300만원에서 7090만원으로 12.5%(790만 원) 상승한 것이다.

직원 1인당 평균 급여 증가율이 10%를 넘는 곳은 52.4%(161개)나 됐지만, 고용 증가율이 10%를 넘는 곳은 고작 30.6%(94개)였다.

같은 기간 매출은 2074조6084억 원에서 2225조6695억 원으로 7.3%(151조 원) 증가해 직원 급여 증가율(12.5%)은 매출 증가율의 1.7배에 달했다.

조사대상 기업 중 86%인 264곳에서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증가했으며, 평균 급여 인상률이 50%를 넘는 곳도 동원산업(93.8%), SK종합화학(73.2%), SK에너지(71.8%), SK루브리컨츠·신세계푸드(각 70.6%) 등 12개(3.9%)나 됐다.

30~50% 인상된 기업도 대유에이텍(48.8%), 고려제강(44.1%), 한화토탈(44.0%), 롯데케미칼(41.8%), 유안타증권(41.1%), 키움증권(40.1%) 등 23곳(7.5%)에 달했다.

반면 직원 고용은 거의 제자리 수준이었다. 최근 3년간 고용을 늘린 곳은 조사대상 기업의 58.6%인 180개였지만, 반대로 줄인 곳도 40%를 넘었다.

업황 및 실적 부진으로 혹독한 구조조정을 단행한 동부제철(-34.2%), SK네트웍스(-32.6%), 삼성엔지니어링(-29.7%), 대우조선해양(-24.8%), 삼성중공업(-22.5%), 현대미포조선(-18.8%), 삼성전기(-16.0%) 등 126개(41.0%) 기업이 고용을 줄였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정현 기권패, 4강 진출 좌절…누리꾼들 "눈물 난다"

한국 테니스 간판선수 정현(22·한국체대)이 기권패로 4강 진출이 좌절됐다. 정현은 19일(한국 시각) 스웨덴 스톡홀름 로얄 테니스 홀에서 벌어진 2018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250시리즈 스톡홀름오픈 남자 단식 8강전에서 파비오 포니니(31·이탈리아)에 기권패 했다. 이날 정현은 1세트 2-2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하는데 성공, 3-2로...

KT 이진영 은퇴, "재계약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듣고 결심"

KT 위즈의 이진영 선수가 은퇴를 결정했다. 19일, KT는 "이진영이 이숭용 신임 단장을 만나 은퇴 의사를 밝혔고 KT 구단은 이를 수용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이진영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구단 측으로부터 재계약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듣고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주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이어 &quo...

롯데 조원우 감독 경질, 양상문 감독 선임…총 9억 원에 계약 마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조원우 감독을 경질하고 양상문 감독을 선임했다.롯데는 19일 "조원우 감독을 경질하고 양상문 감독을 제18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양 감독은 계약 기간 2년에 계약금 3억 원, 연봉 3억 원 등 총 9억 원에 계약을 마쳤다.한편 양 감독이 롯데 감독으로 선임되면서 LG 트윈스는 MBC SPORTS 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