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전 대법원장, 법원에 보석 청구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0 10:40:40
  • -
  • +
  • 인쇄
변호인단 "검찰 언론플레이로 낙인 찍힌 채 구속"
"증거인멸·도주 우려 없어…방어권 보장돼야"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이 보석을 청구했다.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법원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부장판사 박남천)에 보석을 청구했다. 구치소에 갇힌 지 26일 만이다.

양 전 대법원장 측 변호인단은 "양 전 대법원장은 수사가 시작되기 전부터 언론보도에 의해 일방적으로 검찰에 유리한 보도가 나가 사법농단의 정점이라는 낙인이 찍힌 채 수사를 받고 구속됐다"며 "이같은 검찰의 '언론 플레이'가 피의사실공표죄에 해당하는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양 전 대법원장은 제대로 해명할 기회도 없이 마치 이미 유죄로 인정된 것처럼 인식되고 있다"면서 "구속은 확정된 형벌의 집행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인데 일종의 징벌로서 불구속 수사·재판 원칙이 무시된 채 보복 감정의 수단으로 이용되는 면이 없다고 볼 수 없다"고 전했다.

양 전 대법원장이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도 내세웠다. 변호인단은 "검찰은 8개월 동안 수사를 진행하며 사실관계를 파악하기에 충분한 증거를 이미 수집했다"며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해서도 5차례의 압수수색 등을 통해 충분한 물적 증거를 수집해 양 전 대법원장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의 요청대로 임의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임하며 기억나는 점들을 거짓 없이 진술해 결과를 두려워하며 도주·잠적할 우려가 없다"면서 "현실적으로도 양 전 대법원장의 얼굴이 언론을 통해 전 국민에 공개된 현재 어디로 도주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또한 20만 쪽이 넘는 수사기록에 대한 검토를 위해 피고인의 방어권이 보장돼야 하며, 양 전 대법원장이 전과가 없으며 고령인 점을 근거로 보석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