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미국인 북한 여행금지 1년 더 연장

장성룡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0 11:17:52
  • -
  • +
  • 인쇄
2017년 첫 조치 후 지난해 1년 연장 뒤 두 번 째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가 1년 더 연장된다.

1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지(紙)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관보 공고문을 통해 지난 2017년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내려진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내년 8월 31일까지 유지한다고 밝혔다.


▲ 미국인 대학생 웜비어가 2016년 초 북한에서 체포됐을 당시 모습. [뉴시스]


이 조치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연장 또는 취소하지 않는 한 내년 8월 말까지 유효하다.


앞서 미 행정부는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귀환한 뒤 숨진 대학생 웜비어 사건을 계기로 지난 2017년 9월 1일자로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내렸으며, 지난해 이 금지 조치를 1년 연장했었다.

국무부는 이번 북한 여행금지 연장에 대해 "북한을 여행하는 미국 국민의 신체적 안전에 대한 즉각적인 위험을 나타내는 체포와 장기 구금의 심각한 위험이 계속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이에 따라 국무장관에 의해 특별히 검증되지 않은 북한으로의 여행 또는 북한 내, 북한을 통한 여행을 위한 모든 미국 여권은 효력이 없다"고 밝혔다.

이 금지 조치는 구호 요원이나 언론인과 같은 특정 범주의 미국 시민이 북한으로의 1회 여행에 유효한 특별 여권을 발급받는 것은 예외로 한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웜비어는 2016년 1월 관광을 위해 북한을 방문했다가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같은 해 3월 15년의 노동 교화형을 선고받았다. 17개월간 억류됐던 웜비어는 2017년 6월 13일 석방돼 고향으로 돌아왔지만,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엿새 만에 사망했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1도움' 토트넘, 레스터 시티에 1-2 역전패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1도움에도 불구하고 레스터 시티에 역전패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홈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2로 졌다.이로써 토트넘은 최근 원정 경기 2무 7패로9경기 연속 원정 무승의 부진을 기록했다. 레스터 시티...

'케인 선제골' 토트넘, 레스터 시티에 1-0 앞선 채 전반종료

토트넘 홋스퍼가 레스터 시티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홈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해 전반전을 1-0으로 마무리했다.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던 양 팀 중 레스터가 먼저 웃는 듯했다. 전반 16분...

'손흥민 선발' 토트넘 vs 레스터 시티 라인업 공개

토트넘 홋스퍼와 레스터 시티의 맞대결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레스터 시티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를 펼친다.이날 경기 한 시간여를 앞두고 양 팀은 선발 출전 선수 명단을 선보였다. 원정팀 토트넘의 골키퍼 장갑은파울로 가자니가가 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