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주식배당 54% 급증, 왜?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1:15:52
  • -
  • +
  • 인쇄
㈜LG 3520억 결산 현금배당…예년 대비 54% 늘려
주주 중시 경영이냐, 상속세 부담 덜기냐

최근 LG의 주식 배당이 화제다. LG 지주회사 ㈜LG가 배당을 확 늘렸기 때문이다. 주주친화 정책인가, 상속세 부담 덜기인가. 배경을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 서울시 여의도 LG사옥 [정병혁 기자]

 

㈜LG는 지난 8일 이사회에서 2018사업연도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2000원, 우선주 2050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하기로 했다. 총배당금은 3520억원(보통주 3440억원·우선주 67억8000만원)이다. 2015∼2017년 3년간 유지해 온 주당배당금(보통주 기준 주당 1300원)과 비교하면 54%가량(700원) 배당을 늘린 것이다.  

 

이익이 급증해서 배당을 늘린 것일까. 반대다. 지난해 ㈜LG의 순익(연결기준)은 1조8800억원으로 전년 2조4400억원보다 22.7%(5530억원) 줄었다. 순익이 줄었는데도 배당을 늘리면서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배당금 총액 비율)은 9.39%에서 18.68%로 뛰었다.  

 

이에 대해 LG 관계자는 "배당은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이 아니라 개별기준 순익을 바탕으로 하는데 개별기준 순익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면서 "순익이 줄었는데도 배당을 늘렸다는 건 논리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어찌됐든 배당 확대는 주주 중시 경영의 결과라는 게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작년 6월 구광모 회장 체제 출범 이후 보다 주주친화적 경영을 펼치고 있다는 얘기다. 

 

다른 해석도 회자한다. ㈜LG의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까지 겸하고 있는 구 회장의 상속세와 연결짓는 해석이다. 작년 5월 말 고(故) 구본무 LG 회장이 별세한 뒤 ㈜LG 지분 11.28%(1945만8169주)와 LG CNS 1.12%(97만2600주)가 상속됐다.

 

장남 구광모 회장 등 상속인들은 상속세 9215억원을 과세당국에 신고했다. 이 중 구 회장의 상속세는 7100억원으로 추산된다. 구 회장은 ㈜LG 상속지분의 4분의 3이 넘는 8.76%를 물려받아 현재 15%를 쥔 ㈜LG 최대주주다. 

 

LG는 상속세를 연부연납 방식으로 분할 납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연부연납은 상속세 금액이 거액일 경우 여러 해에 걸쳐 분할 납부하는 제도다. 이미 구 회장 등은 상속세의 6분의 1에 해당하는 1차 상속세액 1536억원을 납부했고, 5년간 분할납부할 금액 약 5900억원이 남아 있다.

 

구 회장은 상속세 2차 납부에 대비해야 하는 상황. 문제는 구 회장이 ㈜LG 외에 들고 있는 다른 계열사 지분이 별로 없다는 점이다. 공개된 범위에서 구 회장이 상속세 마련을 위해 쓸 수 있는 카드는 ㈜LG 지분을 활용한 주식담보대출과 배당수익 외에는 별다른 게 없다. 현재 ㈜LG(15.0%) 외에 주식 자산이라고 해봐야 LG CNS 지분 1.12% 뿐이다.

 

따라서 ㈜LG 배당 확대는 예견된 행보로 보인다. 구 회장이 ㈜LG 2018년 결산배당으로 챙기게 되는 배당금은 518억원, 작년140억원에 비해 338억원 늘었다. LG 관계자는 "518억원은 세전일 뿐 세후로는 300억원대"라고 말했다.

 

현행법상 증여나 상속 규모가 30억원 이상일 경우 과세율은 50%에 달하며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을 상속할 때는 '할증' 세율이 적용된다.

 

LG그룹의 경우 구 회장 등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LG 지분율이 50% 미만이어서 할증률은 20%다. 9200억의 상속세도 고 구본무 LG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을 재산에 20% 할증한 뒤 최대 상속세율인 50%를 적용한 것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이슈 Zip

인물

+

만평

+

스포츠

+

리버풀 vs 뮌헨,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0 무승부

리버풀과 뮌헨이 챔스 16강 1차전에서 비겼다. 뮌헨의 정우영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 머물렀다.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이날 양 팀은 중원 볼 다툼으로 치열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맨유, 첼시 2-0 제압하고 FA컵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제압하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FA컵 16강 원정에서 첼시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초반부터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반 31분 선제골이 나왔다. 맨유의 폴 포그바가 상대...

중국, 죽기살기로 '축구 굴기'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를 외치며 사생결단으로 나서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말한다. 월드컵에서 우승해야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중국은 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미국을 오래 전에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국제 스포츠계 상당수의 종목에서도 독주가 시작됐다. 14억 인구에서 수많은 스타급 선수가 나오고 있다. 상상 못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