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니클로 모기업 "3년차 직원, 고연봉 간부 발탁할 것"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3 11:23:36
  • -
  • +
  • 인쇄
내년 신입사원부터 적용…연봉 최대 '3억원'
야나이 회장 "인재에게 기회, 그에 맞는 대우"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이 젊은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짧게는 입사한 지 3년 된 직원을 고연봉의 자회사 간부로 발탁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 회장 겸 사장이 젊은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이르면 내년 봄부터 인사제도를 개편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2011년 11월 10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오픈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야나이 회장.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 회장 겸 사장은 이르면 내년 봄 이런 내용을 담은 인사제도로 개편할 방침이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지금까지 신입사원을 접객이나 점포 운영을 배우게 한다며 대부분 점포에 배치했지만, 내년 봄 입사하는 사원부터 개인의 능력에 따라 IT나 디자인 등 전문 분야 배치를 늘리기로 했다.

입사 후 점포와 정보기술(IT) 분야 등에서 경험을 쌓게 한 뒤, 일본 국내외에서 경영 간부로 등용할 방침이다. 일본 내에서 근무할 경우 연봉은 1천만 엔(약 1억 원)을 넘게 되고, 유럽이나 미국에서 근무할 경우 2천만~3천만 엔(2~3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야나이 회장 겸 사장은 "인재에게 기회를 주고 그에 맞는 교육과 대우가 필요하다"고 닛케이에 말했다.

닛케이는 새 인사제도는 신입사원 단계부터 전문성을 키우는 동시에 개인의 의욕도 높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전자업체인 소니는 AI 등 인재확보 경쟁이 치열한 디지털 분야에서 우수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일정 요건을 갖춘 신입사원의 연봉을 최고 30% 올려주기로 한 바 있다.

일본 기업은 연공서열이 뿌리 깊어 능력 있는 젊은 층의 의욕을 잃게 해 외국계 기업에 인재를 뺏기는 경우도 많았다고 닛케이는 덧붙였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

창 호날두 VS 방패 조현우, 시원하고 짜릿하게 즐기는 방법

"세계 최고 축구스타의 플레이를 눈앞에서 보듯 즐겨라."12년 만에 방한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롯해 팬들의 직접 투표로 선정된 포지션별 한국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 조현우, 이동국, 박주영 등의 경기 모습을 큰 화면으로 생생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대표 김진선)가 오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 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