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티즌, 고종수 감독 경질…대행 체제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3:18:53
  • -
  • +
  • 인쇄
최용규 대표가 20일 통보
29일 구단 쇄신 방안 발표

K리그2 대전 시티즌의 고종수 감독이 구단으로부터 경질을 통보받았다.


▲ 고종수 대전 시티즌 감독이 지난 20일 구단에게 경질을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17년 12월 1일 고종수 감독이 대전월드컵경기장 인터뷰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


21일 오전 스포티비뉴스는 관계자의 말을 빌려 전날 최용규 대전 시티즌 대표이사가 고종수 감독에게 구단을 떠나주길 통보했다고 전했다.


K리그2가 12라운드까지 진행된 가운데 대전은 3승 3무 6패 승점 12점으로 총 10개 구단 중 9위에 머물러 있다.


고종수 감독은 2007년부터 이듬해까지 대전에서 현역 시절을 보냈고 2017년 12월 대전 감독으로 취임했다. 지난 시즌엔 리그 4위로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최용규 대표는 경질 이유 중 하나로 지난해 12월 열린 구단 선수 선발 공개 테스트 점수 조작 의혹을 지적했다. 이와 관련된 경찰 조사에서 고종수 감독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대전은 당분간 감독 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할 계획이며 29일 대전월드컵경기장 중회의실에서 구단 쇄신 방안을 발표한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