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없는 섬' 제주도, 신재생에너지 미래인가?

김들풀 / 기사승인 : 2019-01-28 17:51:09
  • -
  • +
  • 인쇄
'제주 CFI'는 생존의 문제…가파도 카본프리는 진행 중

제주도는 세계 유일의 유네스코(UNESCO) 자연과학 3관왕과 세계 7대 자연경관으로 뽑힌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다. 제주도는 특히 풍력과 태양광 등 녹색에너지 자원이 풍부해 '탄소없는 녹색 섬' 조성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전북대 linc+사업단'이 주관한 '에너지융합공학분야 국내 현장맞춤형 교육' 탐사단은 지난 23일부터 3일간 제주특별자치도청과과 가파도의 마이크로그리드센터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제주 신재생에너지 발전 및 가파도 마이크로 그리드의 운영 실태를 '탄소없는 제주정책과' 변경문 주무관과 가파도 에너지운영센터 김문봉 소장이 참석했다. 인터뷰는 전북대학교 LINC+ 오근형·오진경· 전기훈· 차유민· 공수연 학생기자가 진행했다.

▲ 가파도 에너지운영센터 김문봉 소장은 "가파도에는 풍력발전기 2대와 주택 반 이상에 태양광발전용 패널이 설치돼 있다"고 말했다.


가파도에는 현재 기본적으로 시간당 최대 250kW의 전력을 생산하는 풍력발전기 2대가 해안가에 설치되어 있다. 섬 전체 94가구 중 48가구에 각각 3kW 용량의 태양광발전용 패널이 설치돼 있다. 또 150kW짜리 발전기 3대와 3,860kW급 ESS도 갖추고 있다. 이렇게 약 5MW의 발전설비가 가파도에서 운용되고 있다. 디젤발전은 상시 가동이 아니라 신재생 에너지 발전과 ESS 용량이 떨어지면 마이크로 그리드 운영센터에서 자동으로 작동시키는 구조이다.

- 가파도 풍력발전기는 고장이 잦고 경제성이 떨어진다. 결국 절반이상 디젤 발전으로 전기량을 맞추고 있는데, 무공해 전력생산 '탄소없는 섬'이라는 브랜드가 무색할 정도다.

"우리나라 용량을 사용할 경우 주파수가 높아져 가파도에는 정전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250kW를 공급하는 회사를 찾다가 인도회사를 발견하게 되었지만, 인도 기술자를 국내로 들어오거나 인도 부품을 수입하기엔 어려워 또 다른 해결방안을 찾아보았다. 그 결과 남부발전과 한전의 협력으로 50kW를 10개로 생산하는 방법으로 추진 중이다. "

- 구체적으로 가파도를 카본프리(carbon free)로 만들면서 주요한 기능은 어떤 것인가?

"​지능형 MG(Micro-Grid Operation Center) 운영센터이다. 풍력과 태양광발전, ESS(에너지저장시스템), AMI(원격검침), 배전자동화시스템 등을 통합 제어하는 운영센터로 기존에는 주파수 및 전압변동만을 감지할 수 있었으나 마이크로 그리드 도입으로 발전량, 부하량, 고장 및 상태정보 감시를 추가로 감지할 수 있게 되었다."

-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고장 날 경우가 복구 시간이 너무 길고 전력부하관리가 어려운데 그를 해결하려는 방안은 어떤 것인가?


​"1단계 사업으로 배전지능화 및 선지 지중화, 통합감시제어시스템 등 지능화 시스템을 도입하여 복구시간을 단축할 뿐만 아니라 운영효율을 증대했다. 또한 실시간 전력부하 관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자동화 시스템을 배전자동화 시스템이라고 하며, 이를 위해 원격조작 CB(Control Box) 6대와 자동개폐기를 4대 설치했다."

- 가파도가 신재생에너지가 들어오면서 변화된 모습은?


​"2016년 6월부터 풍력과 태양광을 본격적으로 가동하여 디젤 발전기의 가동률은 절반 이하로 감소하였으며, 5일 연속 신재생발전으로만 공급하는 등 지속적으로 신재생 공급량이 증가하는 추세로 변화했다. 또한 2020년에 섬 거주 인구증가로 인해 전기 수요가 높아지더라도 더 이상 디젤 발전기를 돌리지 않고 오로지 풍력과 태양광 발전만으로도 모든 전기를 풍족하게 쓸 정도로 예상한다."
 

▲ 탄소없는 제주정책과 변경문 주무관은 "2030년까지 제주도를 탄소없는 섬으로 만들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 CFI(Carbon Free Island) 2030, 즉 탄소없는 섬으로 2030년까지 제주도를 탄소 없는 섬으로 만들겠다는 야심 찬 정책이다. 2015년 말 파리 협정 이후, 한국은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37% 정도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기로 약속했다. 이를 위해 2014년도부터 제주도를 탄소 없는 섬으로 만들기 위한 계획을 수립, 현재 단계적으로 진행 중이다.

- 탄소없는 제주 2030정책을 추진 중인데 정확히 어떤 정책인가?

 "2030정책은 2020년, 2025년, 2030년이 되면서 세운 목표로 신재생에너지보급량 전기차, 전기차충전기 AMI , 제로에너지빌딩, 스마트그리드조성을 통해 기존의 에너지를 100프로 대체시킨다는 정책이다."

- 제주도의 전력공급 현황은?

​ "신재생에너지 특성상 보급률이 날씨 및 자연에 영향을 많이 받고 있고 달성률은 2030년 목표에 비해 현재 10% 정도로 낮지만 풍력발전 특성상 한 번에 여러 대를 설치하기 때문에 급속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재생에너지 운영 중 어려움은 없는가?

​"신재생에너지 설치 시 발생하는 거주환경 피해 문제가 있었다. 이를 보상해주기 위해 풍력자원공유화 기금을 설치해서 발전을 통해 나온 이익을 주민들에게 분배해 주고 있다. 또 풍력발전지구 지정제도와 공공주도의 풍력개발 추진을 통해 실제로 주민들의 불만과 민원을 크게 감소시켰다. 특히 주택태양광발전 보급사업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장려하고 있고, 마을공동이용시설 태양광발전보급사업, 감귤원 임대사업 등 사업이 추진 중이다."

UPI뉴스 / 김들풀 itnew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회색 머리' 류현진, 뉴욕 메츠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

류현진이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

'MOM 손흥민' 토트넘, 크리스탈 팰리스에 4-0 대승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대활약에 힘입어 크리스탈 팰리스를 4-0으로 압도했다.​토트넘은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4-0으로 승리해 승점 3점을 챙겼다.이로써 시즌 초반 리그 중위권에 있던 토트넘은 승점 8점으로 3위로 반...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크리스탈 팰리스에 4-0 리드 [전반종료...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토트넘 홋스퍼가 크리스탈 팰리스를 4-0로 리드했다.​토트넘은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전반전부터 4-0으로 앞섰다.이날 손흥민은 시즌 마수걸이골과 2호골까지 성공시켜며 득점포를 가동했다. 선제골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