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붙이는 ‘투명 스피커·마이크’ 개발

김들풀 / 기사승인 : 2018-08-06 13:34:21
  • -
  • +
  • 인쇄
웨어러블 기기는 물론 음성인식, 음성지문보안, 로보틱스 등에 활용
목소리 패턴까지 구별 가능… <Science Advances> 지에 발표

어디든 붙여서 소리를 내는 ‘투명한 스피커’와 성대의 진동을 감지해 목소리를 인식하는 ‘투명한 마이크로폰’이 개발됐다. 웨어러블 전자기기는 물론 음성인식, 음성지문보안, 로보틱스 등 다양한 분야에 기여할 전망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고현협 교수팀은 ‘투명하면서 전기전도성을 가지는 나노막(Nanomembrane)’을 제조하고, 이를 음향소자에 응용해 ‘신체를 비롯한 다양한 사물에 부착이 가능한 스피커와 마이크로폰’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기술은 미국과학협회(AAAS)에서 발행하는 세계적 권위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8월 3일 자에 논문명 (Transparent and conductive nanomembranes with orthogonal silver nanowire arrays for skin-attachable loudspeakers and microphones)으로 발표됐다.

 

3차원 형상의 표면에 자연스럽게 달라붙는 투명 전도성 나노막(UNIST 제공). A: 투명 전도성 나노막의 접착 특성을 보여주는 모식도. B: 사람의 지문의 표면에 자연스럽게 달라붙는 투명 전도성 나노막.


나노막은 나노미터(㎚, 1㎚는 10억 분의 1m) 두께의 매우 얇은 막이다. 고분자 나노막은 어디든 잘 달라붙고, 무게가 가벼우며, 유연한 소재로써 활용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얇기 때문에 잘 찢어지고, 전기전도성이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

그런데, 고현협 교수팀은 고분자 나노막에 은 나노와이어(Siver Nanowire)를 함몰시켜 두 단점을 해결했다. 전기가 잘 통하는 은 나노와이어로 그물 구조를 형성해 100나노미터 두께의 나노막에 전기가 통하면서 기계적인 특성도 향상한 것이다. 참고로 은 나노와이어 그물 구조는 투명하기 때문에 결과물은 ‘투명 전도성 나노막’이 됐다.

제1저자인 강세원 UNIST 에너지공학과 박사과정 연구원은 “투명 전도성 나노막은 매우 얇고 유연해 손가락 지문처럼 굴곡진 미세한 표면에도 자연스럽게 달라붙는다”며 “막 형태라 미세한 진동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므로 소리를 입‧출력하는 음향소자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연구진은 투명 전도성 나노막을 활용해 스피커와 마이크로폰을 만들었다. 투명하면서 피부 등에 전자문신처럼 붙여 소리를 내는 ‘초박막형 투명 스피커’와 마찰전기를 이용해 배터리 없이 자가 구동하는 ‘웨어러블 마이크로폰’이다.

초박막형 투명 스피커는 열음파(Thermoacoustic) 방식으로 다양한 소리 신호를 출력한다. 열음파 방식은 금속에 전류를 흘려서 생기는 열적인 변화로 공기를 팽창하고 수축시켜 소리를 내는 원리다. 투명하고 부착 가능한 형태로 스피커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웨어러블 마이크로폰은 목에 부착해 성대의 떨림까지 감지 가능한 센서다. 이 센서의 작동은 투명 전도성 나노막이 진동하면서 생긴 마찰력을 전기 에너지로 변환해서 사용한다. 센서가 수집한 목소리의 아날로그 신호를 전기 신호로 바꿔서 분석하면 누구의 음성인지도 식별할 수 있다. 사람마다 고유한 음성 주파수 패턴을 가지므로 이를 대조하면 음성보안에도 활용할 수 있다.

▲ 나노막 기반 마이크로폰(UNIST 제공). A, B: 투명한 전도성 나노막 기반 웨어러블 마이크로폰의 구조 설계 모식도 및 실제 마이크로폰 소자 사진. C: 스피커를 통해 출력되는 문장 소리를 감지하는 특성. 원래 문장 소리의 파형 및 단시간 푸리에 변환(Short-time Fourier transform) 그래프(왼쪽). 매우 얇은 두께의 나노막(가운데)의 진동과 떨림으로 인해 두꺼운 두께의 막을 이용한 마이크로폰(오른쪽)의 음성인식 기능과 비교했을 때 소리를 더 정확하게 감지하는 것을 보여준다.

연구진은 웨어러블 마이크로폰을 이용해 특정 사용자의 목소리 주파수 패턴을 구별할 수 있는 ‘음성지문 보안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기존 마이크로폰과 비교해도 정확도와 정밀도가 뛰어나 실용화 가능성도 확보했다.

공동 제1저자인 조승세 UNIST 에너지공학과 석‧박사통합과정 연구원은 “로봇 등에 이 기술을 적용한다면 스피커는 사람의 입처럼, 마이크로폰은 귀처럼 쓰일 수 있다”며 “향후 음성 인식으로 전자기기를 작동시키는 사용자 인터페이스(Interface)를 구현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고현협 교수는 “사물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인공지능 스피커나, 음성인식, 음성지문보안 등에서 센서 기술이 크게 주목받는 만큼 이번 연구도 산업적 파급력이 클 것”이라며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다기능성 나노막 제조기술은 사물인터넷, 로봇, 웨어러블 전자산업에서 원천 소재기술로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UPI뉴스 / 김들풀 기자 itnew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박항서, 10만달러 베트남에 쾌척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우승 축하금으로 받은 10만달러(약 1억1345만원)를 축구 발전 등을 위해 쾌척했다.16일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자동차 업체인 타코 그룹은 박 감독에게 10만달러를 수여했다.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엔 20억동(약 9740만원)을 제공했다.박 감독은 곧바로 "제 개인에게 주어진 축하금은...

'기습 키스' '아빠 미소' 그리고 총리 감격포옹…박...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우승시킨 박항서 감독과 관련한 다양한 영상들이 유튜브와 포털사이트내에서 네티즌들로부터 큰 화제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를 1-0으로 누르고 1·2차전 합계 3-2로 앞서면서 정상에 올랐다.10년 만에 거둔 이...

베트남 '한국 월드컵 4강 모습' 再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 10년 만에 처음으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 우승하자 베트남 전역이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박 감독의 승전보에 시민들은 부부젤라를 불고 자동차 경적을 올리며 베트남 거리로 뛰쳐나왔다. 도로는 자동차 퍼레이드와 오토바이 행렬로 마비가 됐고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와 태극기를 함께 휘날리는 시민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