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불륜설' 유포한 유튜버 벌금형…"허위사실 적시"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14:17:16
  • -
  • +
  • 인쇄
A씨 측 "거짓이라는 인식 없었고 공공 이익"
재판부 "회원 많은 유튜버로 확인 책임 소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불륜설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포한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검찰에 출석한 지난 2월 12일 오전 경기 수원지검에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이준석 최고위원이 김 전 수사관 출석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지난 10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A(43) 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A 씨는 2017년 5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 의원의 불륜설을 다룬 동영상 등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관련 게시물을 개인 블로그와 온라인 카페, 커뮤니티 등에도 게재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씨 측은 "이미 여러 언론에서 이 의원이 불륜설 당사자로 언급되고 있었기 때문에 관련 내용이 거짓이라는 인식이 없었다"며 "정치인의 사생활은 도덕성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공공의 이익을 위해 올린 것이지, 이 의원을 비방할 목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A 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많은 회원을 거느린 유튜버로서 제작하는 영상물 내용의 진위 여부에 관해 확인할 책임을 소홀히 하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영상물을 게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는 허위사실에 대해 반박할 틈도 없이 사회적 평가가 크게 손상됐다"면서 "피고인은 피해회복을 위한 아무런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의원은 2017년 6월 불륜설을 퍼트린 네티즌을 처벌해달라며 아이디 17개의 사용자를 고소한 바 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역전타 치며 시즌 7승 거둬

LA다저스의 류현진이 역전 결승타를 치며 시즌 7승째(원정 2연승)를 거뒀다.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서6이닝 10피안타3삼진 2 자책을 기록하며기분좋은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도 볼넷을 내어주지 않는 제구력을 뽐냈다.류현진은 1회초 공격에서 선두타자 피더슨의 2루타로 포문을...

한국,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석패

한국 20세 이하 (U-20) 축구대표팀이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로 아쉽게졌다.한국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끝난2019 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예선 1차전서 포르투갈에 0-1로 무릎을 꿇어 아쉬움을 남겼다.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을 맞아 3-5-2 전술로 맞선 한국은 경기 시작부터 상...

포브스 "류현진, MLB 올스타전 선발 출전 가능"

LA 다저스 류현진(32) 선수가 올스타전에, 그것도 선발 투수로 나갈 수 있다고 포브스가 분석했다.미국 경제전문 매체 포브스는 23일(현지시간) "류현진은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다. 8이닝, 9이닝 동안에도 탈삼진과 볼넷 하나 허용하지 않는다"면서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류현진은 시즌 초 석 달간 9번의 선발 등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