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수도, 구치소에서도 1천억원대 사기로 또 기소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4:37:43
  • -
  • +
  • 인쇄
2조원대 다단계 판매 사기로 12년 형 수감 중
2013년 측근들 통해 다단계업체 '휴먼리빙' 운영
이감 피하려 지인 시켜 임금체불 허위고소시키기도

2조원대 다단계 판매 사기로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주수도(63) 전 제이유(JU) 그룹 회장이 옥중에서 1100억원대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는 지난 8일 주 전 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및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 서울지방검찰청 [UPI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아울러 주 전 회장의 사기 행각을 도운 변호사 김모(49)씨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 하고, 업체 이사 및 실무진 등 관여자 1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주 전 회장은 지난 2013년 1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측근들을 통해 다단계 회사 '휴먼리빙'을 옥중 경영하면서 물품이나 수당을 지급할 생각이 없음에도 물품 구입비 등 투자 명목으로 1300여명으로부터 1137억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지난 2011년 1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휴먼리빙 자금 1억3000만여원을 JU그룹 관련 재심 사건 변호사 비용으로 사용하고, 단기대여금 명목으로 6억1700만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또 지난 2013년 1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휴먼리빙에서 빼돌린 11억원 및 물품대금 명목으로 41억원을 차명회사로 송금한 혐의(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자신이 이감되지 않도록 지인으로 하여금 임금체불 혐의로 허위 고소하게 한 혐의(무고교사) 등도 있다. 피고소인이 되면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서울구치소에 남을 수 있다.

앞서 주 전 회장은 불법 다단계 사기 혐의로 2조원대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 등으로 지난 2007년 대법원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재심을 청구했지만, 지난 2014년 재심에서도 같은 형이 선고됐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

오지환♥쇼호스트 출신 김영은, 혼인신고+임신 4개월

야구선수 오지환(29)이 쇼호스트 출신 김영은(30)과 혼인신고를 했고 임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18일 오후 한 매체는 LG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교제 중인 김영은이 임신 4개월이라며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오지환 소속 구단 LG트윈스는 "오지환이 올해 초 혼인신고를 했다"며 "시즌 끝나고 결혼식을 올릴 예정...

차범근 대기록 눈앞…손흥민이 써내려가는 새 역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2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