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세' 국회 통과…유튜브·페북도 부가세 낸다

오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18-12-12 14:35:12
  • -
  • +
  • 인쇄
"구글, 5조원대 수익에 세금 달랑 200억원"
내년 7월부터 부가세 적용…B2C에 한정

구글·아마존·유튜브 등 해외 IT 기업들도 내년 7월부터는 IT 서비스 매출에 대해 부가가치세를 내게 됐다. 이는 '구글세' 법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따른 것이다.

'구글세'는 해외 IT 기업들이 수조원대의 매출을 창출하는 반면, 납부하는 세금은 턱없이 적다는 비판에서 그동안 도입이 논의돼 왔다. 해외 기업에도 세금을 매겨, 국내 기업에 대한 '역차별'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 해외 IT 기업의 서비스 매출에 부가세를 매기는 이른바 '구글세' 법안이 지난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구글 제공]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해외 IT 기업들의 각종 서비스 매출에 부가세를 부과하는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법안 통과로 구글·아마존·유튜브·페이스북 등 해외 IT 기업들은 내년 7월부터 △ 인터넷 광고 △ 클라우드 컴퓨팅 △ 공유경제 서비스 등 IT 서비스(전자적 용역 공급)에 대해 부가가치세(10%)를 내게 됐다.

다만 부가세 적용 대상은 해외 IT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B2C)에 한정됐다. 애초 박선숙 의원은 기업간 거래(B2B)도 법안에 포함시켰으나, 국회 조세소위원회에서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에만 부가세를 부과하는 것으로 합의됐다.

박 의원은 "이번에 합의되지 못한 해외 IT 기업과 국내 기업간 거래에 대한 과세 부과 문제도 계속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구글은 앱마켓 '구글플레이'를 통해 2016년 기준 4조4656억원의 매출을, 유튜브를 통해 4000억원 이상의 광고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산된다. 2016년 한해 매출액이 5조에 달했지만, 당해 구글이 납부한 법인세는 200억원이 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2017년 기준 전세계에서 4조6785억원의 매출을 내고, 4231억원의 법인세를 납부했다.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정현, 호주오픈 테니스 1회전 브래들리 클란에 '대역전승'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5위·한국체대)이 호주오픈 1라운드에서 대역전승을 거뒀다.정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멜버른파크에서 열린 2019 남자프로테니스(ATP)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단식 본선 1라운드에서 브래들리 클란(78위·미국)에게 3-2(6-7<5-7> 6-7<5-7> 6-3 6-2...

고개숙인 체육회장 "마지막 각오로…"

대한체육회가 폭력·성폭력 사건의 조사를 모두 외부 전문기관에 맡기기로 했다.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차 이사회에서 가혹행위와 (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발표했다.  이 회장은 "그 간 내부 관계자들이 폭력·성폭행 사안의 징계와 상벌 결정에 관여해온 관행과 병폐에 체육회가 자정 기능을 다 하지 못한...

대표팀 합류 손흥민 "조별리그 아닌 우승 목표"

손흥민이 대표팀에 합류해 아시안컵 우승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손흥민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홈경기에서 풀타임 출전 후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 출전한 대표팀에 합류하기 위해 UAE로 향했다.이날 현지에 도착한 손흥민은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