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 연체 가산금리 3%로 제한

손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4:55:31
  • -
  • +
  • 인쇄
6월 25일 공포·시행될 예정
연체 안한 이용자 불이익 우려

앞으로 대부업체의 연체 가산금리도 은행이나 보험사처럼 최대 3%포인트로 낮아진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대부업시행령 등 하위규정 개정안이 6월 25일 공포·시행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작년 1월 발표한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작년 4월 금융위는 고시개정을 통해 이미 은행·보험·증권사 등의 연체가산이자율의 상한선을 연 3%로 결정한 바 있다. 연체가산이자율이란 대부약정 금리와 연체금리의 차이다.

그 동안은 대부업자들의 약정금리 자체가 최고금리에 근접해 연체이자율을 추가로 제한할 필요가 없었다.

그러나 최근 10%대 담보대출 취급을 늘리면서 연체가산이자율을 제한할 필요성이 제기되자 당국이 조치에 나선 것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전체 대부잔액 중 담보대출 비중은  2017년 6월말 19.7%에서 2018년 같은 달 27.0%로 증가했다.

이번 규정 개정안은 입법예고 등 절차를 거쳐 6월25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취약차주들이 연체 부담을 줄여 과중한 빚에서 벗어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대부업계에서는 연체를 하지 않는 대부업 이용자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입장이다.  대부협회 관계자는 "대출 계약 시 연체이자를 덜 받으면서 발생하는 손실을 정상대출 이자를 높여서 보전하는 방식으로 체결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이슈 Zip

인물

+

만평

+

스포츠

+

리버풀 vs 뮌헨,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0 무승부

리버풀과 뮌헨이 챔스 16강 1차전에서 비겼다. 뮌헨의 정우영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 머물렀다.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이날 양 팀은 중원 볼 다툼으로 치열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맨유, 첼시 2-0 제압하고 FA컵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제압하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FA컵 16강 원정에서 첼시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초반부터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반 31분 선제골이 나왔다. 맨유의 폴 포그바가 상대...

중국, 죽기살기로 '축구 굴기'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를 외치며 사생결단으로 나서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말한다. 월드컵에서 우승해야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중국은 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미국을 오래 전에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국제 스포츠계 상당수의 종목에서도 독주가 시작됐다. 14억 인구에서 수많은 스타급 선수가 나오고 있다. 상상 못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