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인공강우 첫실험…"사실상 실패"vs"기술축적 성과"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8 15:02:38
  • -
  • +
  • 인쇄
기상청 "강수 입자크기 증가했지만, 유의미한 관측 없었다"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된 인공강우 실험이 큰 결실을 맺지 못하고 끝났다. 사실상 실패했다는 지적과 함께 이 분야의 기술을 축적했다는 의견도 있다.
 

▲ 인공강우 실험을 하는 기상항공기가 지난 25일 군산 인근 서해상에서 요오드화은을 살포하고 있다. [기상청 제공]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5일 전남 영광 북서쪽 110㎞(전북 군산 남서쪽) 바다 위에서 기상항공기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기상청은 "기상항공기 관측 결과 구름 내부에서 강수입자의 크기가 증가한 것이 관측됐다"면서도 "기상선박 및 지상 정규관측망에서 유의미한 강수 관측은 없었다"고 전했다.

안개비 등 약한 비가 내리는 모습이 보였지만 특별히 의미를 부여할 수는 없는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인공강우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이번 실험에서 확인할 수 없었다.

기상청은 "두 기관의 협업으로 인공강우를 이용한 미세먼지 저감 영향 연구에 첫발은 내디딘 실험"이라며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의 출발점으로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실험을 통한 인공강우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에 대한 상세 분석 결과는 과학적인 분석과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2월 말에 기상청과 환경부가 합동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실험의 성공 여부를 떠나 이번 실험으로 또 하나의 인공강우 기술을 축적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인공강우를 실용화할 수 있는 날을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가뭄 등에 대비한 인공강우 실험은 이뤄졌지만,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실험은 처음이다. 두 기관은 올해 이번을 포함해 총 15회 인공강우 실험을 할 계획이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

오지환♥쇼호스트 출신 김영은, 혼인신고+임신 4개월

야구선수 오지환(29)이 쇼호스트 출신 김영은(30)과 혼인신고를 했고 임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18일 오후 한 매체는 LG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교제 중인 김영은이 임신 4개월이라며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오지환 소속 구단 LG트윈스는 "오지환이 올해 초 혼인신고를 했다"며 "시즌 끝나고 결혼식을 올릴 예정...

차범근 대기록 눈앞…손흥민이 써내려가는 새 역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2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