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인공강우 첫실험…"사실상 실패"vs"기술축적 성과"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8 15:02:38
  • -
  • +
  • 인쇄
기상청 "강수 입자크기 증가했지만, 유의미한 관측 없었다"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된 인공강우 실험이 큰 결실을 맺지 못하고 끝났다. 사실상 실패했다는 지적과 함께 이 분야의 기술을 축적했다는 의견도 있다.
 

▲ 인공강우 실험을 하는 기상항공기가 지난 25일 군산 인근 서해상에서 요오드화은을 살포하고 있다. [기상청 제공]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5일 전남 영광 북서쪽 110㎞(전북 군산 남서쪽) 바다 위에서 기상항공기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기상청은 "기상항공기 관측 결과 구름 내부에서 강수입자의 크기가 증가한 것이 관측됐다"면서도 "기상선박 및 지상 정규관측망에서 유의미한 강수 관측은 없었다"고 전했다.

안개비 등 약한 비가 내리는 모습이 보였지만 특별히 의미를 부여할 수는 없는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인공강우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이번 실험에서 확인할 수 없었다.

기상청은 "두 기관의 협업으로 인공강우를 이용한 미세먼지 저감 영향 연구에 첫발은 내디딘 실험"이라며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의 출발점으로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실험을 통한 인공강우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에 대한 상세 분석 결과는 과학적인 분석과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2월 말에 기상청과 환경부가 합동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실험의 성공 여부를 떠나 이번 실험으로 또 하나의 인공강우 기술을 축적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인공강우를 실용화할 수 있는 날을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가뭄 등에 대비한 인공강우 실험은 이뤄졌지만,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실험은 처음이다. 두 기관은 올해 이번을 포함해 총 15회 인공강우 실험을 할 계획이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비선수 출신' LG 한선태, 1군 데뷔 프로야구 새 역사

비선수 출신의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25)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한선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7로 지고 있던 8회초 팀의 세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이날 그는 17개의 공을 던져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데...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