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 "한국, 美에 연 950억원 관세 부과 가능"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9 16:45:16
  • -
  • +
  • 인쇄
한국 양허정지 요청 1년 1개월만 결정 나와
한국 요청한 금액의 12%인 953억원만 인정돼

세계무역기구(WTO)가 한국의 손을 들어줬다. 한국은 미국에 해마다 약 950억원의 '보복관세'를 부과할 수 있게 됐다. 

 

WTO는 8일(현지시간) 한국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연간 8481만달러(953억원)의 양허정지(낮추거나 없앤 관세를 다시 부과하는 것)를 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다. 지난해 1월 한국이 WTO에 미국의 양허정지를 제소한 지 약 1년 1개월 만이다. 

 

▲ 한국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연간 약 950억원의 양허정지를 할 수 있다고 WTO는 결정했다. [뉴시스]

 

한국은 지난해 1월 미국을 상대로 7억1100만달러(7990억원)의 양허정지를 WTO에 요청했다. 2016년 9월 미국이 세탁기 분쟁에서 최초 패소하고도 판정 이행 기간인 2017년 12월 26일까지 관세를 철회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앞서 2013년 2월 미국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한국에서 만들어 수출한 세탁기에 각각 9.29%, 13.02%의 반덤핑·상계 관세를 부과했다. 한국은 '제로잉'으로 덤핑 마진(관세율)을 부풀렸다 보고 그해 8월 WTO에 제소했다. 2016년 9월 한국은 최종 승소했다. 

 

제로잉은 덤핑 마진을 계산할 때 수출가격이 내수가격보다 낮은 경우는 그 차이를 그대로 인정하지만, 수출가격이 내수가격보다 높은 경우 마이너스로 하지 않고 '0'으로 계산해 덤핑 마진을 인위적으로 높이는 효과가 있다. 반덤핑 협정에서는 제로잉을 금지한다. 

 

산업부는 "관련 업계 등과 협의해 WTO 협정에 따른 향후 절차를 검토하고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WTO가 판정한 금액은 애초 한국 정부가 주장한 금액의 11.9% 수준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신청 금액은 최대 가능한 피해액을 산정한 것으로 과거 판례를 보면 보통 신청 금액의 1~50% 수준에서 결정된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이슈 Zip

인물

+

만평

+

스포츠

+

리버풀 vs 뮌헨,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0 무승부

리버풀과 뮌헨이 챔스 16강 1차전에서 비겼다. 뮌헨의 정우영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 머물렀다.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이날 양 팀은 중원 볼 다툼으로 치열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맨유, 첼시 2-0 제압하고 FA컵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제압하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FA컵 16강 원정에서 첼시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초반부터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반 31분 선제골이 나왔다. 맨유의 폴 포그바가 상대...

중국, 죽기살기로 '축구 굴기'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를 외치며 사생결단으로 나서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말한다. 월드컵에서 우승해야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중국은 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미국을 오래 전에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국제 스포츠계 상당수의 종목에서도 독주가 시작됐다. 14억 인구에서 수많은 스타급 선수가 나오고 있다. 상상 못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