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때 함께 전사한 미군 쌍둥이 70년만에 나란히 안장

장성룡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5:55:53
  • -
  • +
  • 인쇄
전투 중 행방불명 형제 유해 지난해 신원 확인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미군 병사가 70년 만에 같은 전투에서 목숨을 잃은 쌍둥이 형제 옆에 묻혔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주 출신의 존 크렙스 상병의 유해가 스털링시 캘버리 묘지에 있는 쌍둥이 형제 조지의 무덤 옆에 안장됐다.


▲ 70년 만에 쌍둥이 형제 묘 곁에 안장된 존 크렙스 상병의 생전 모습. [아미타임스(ArmyTimes)]


부모가 없는 고아였던 이들 형제는 19세 때 한국전쟁에 함께 참전했다가 1950년 7월 11일 조치원 인근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전사했다.


당시 조지는 실종된 존을 찾기 위해 전장으로 되돌아갔다가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존은 이 전투 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전시 행방불명(MIA·Missing In Action)' 명단에 올랐다가 작년 12월 유해 DNA 검사를 통해 뒤늦게 신원이 확인됐다.

이날 쌍둥이 형제 유해 안장 의식에서는 경찰과 소방관들이 오토바이 행렬의 인도 아래 스털링 장례식장에서 묘지까지 유해 운구를 이끌었고, 의식 마지막엔 존의 여조카가 국기를 건네받았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에 따르면 한국전쟁 전투 중 행방불명자로 보고된 미군은 총 8156명으로, 이 중 494명의 신원만이 확인된 상태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