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철주금, 강제징용 피해자 1인당 1억원 배상하라"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6:53:20
  • -
  • +
  • 인쇄
강제징용 항소심서 각 1억원 배상판결
지난해 대법원 확정판결과 같은 취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 신일철주금 주식회사(옛 신일본제철)를 상대로 낸 항소심에서도 승소판결을 받았다.

▲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항소심에서 피해자들에게 위자료 1억 원씩 지급해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사진은 지난해 2월 15일 미쓰비시중공업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피해자들과 변호인단. [뉴시스]


서울고법 민사13부(김용빈 부장판사)는 26일 곽모 씨 등 7명이 일본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신일철주금 측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마찬가지로 "피해자들에게 1억 원씩 총 7억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곽 씨 등은 당시 사용자인 신일본제철로부터 강제동원돼 노동을 착취당하고 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며 2013년 3월 소송을 제기했다.

1심 재판부는 "신일철주금은 신일본제철과의 동일성이 유지돼 불법성 책임의 주체가 된다"며 "피해 정도와 피해자들이 겪은 사회적·경제적 어려움 등을 고려해 각 위자료 1억 원을 지급하라"고 판단했다.

2심 재판부는 신일철주금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한 지난해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과 같은 취지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해 10월 강제징용 피해자 여운택 씨 등 4명이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신일철주금이 1인당 1억 원씩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의 첫 확정판결으로, 피해자들이 한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지 무려 13년8개월 만이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

창 호날두 VS 방패 조현우, 시원하고 짜릿하게 즐기는 방법

"세계 최고 축구스타의 플레이를 눈앞에서 보듯 즐겨라."12년 만에 방한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롯해 팬들의 직접 투표로 선정된 포지션별 한국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 조현우, 이동국, 박주영 등의 경기 모습을 큰 화면으로 생생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대표 김진선)가 오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 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