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연이은 '왕좌의 게임' 패러디에, 제작사 HBO '발끈'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9 16:42:36
  • -
  • +
  • 인쇄
HBO, 작년 11월에도 "정치 목적으로 사용말길"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제작사인 HBO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정치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왕좌의 게임을 이용하지 말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제작사인 HBO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정치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왕좌의 게임을 이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트위터 캡처]

HBO는 미국 언론들에 e메일을 보내 "<왕좌의 게임> 마지막 시즌이 다가오며 프로그램에 갖는 관심은 이해할 수 있지만, 우리의 지적재산권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이 특검 보고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왕좌의 게임>을 패러디한 이미지를 올렸다.

사진에서 안개 속에 뒤돌아 서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앞에는 <왕좌의 게임>과 같은 서체로 '게임 끝(GAME OVER)'이란 문구가 적혀 있다.

왼쪽 상단에는 '공모도 없고, 사법방해도 없다'와'(트럼프를) 싫어하는 사람들과 급진 좌파 민주당 의원들에게'라는 문구도 써있다.


▲ 트럼프는 지난 2019년 11월에도 대(對) 이란 제재 정책 홍보를 위해 "장벽이 오고 있다"는 문구를 담은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트럼프 트위터 캡처] 


트럼프는 지난 11월에도 대(對) 이란 제재 정책 홍보를 위해 "장벽(제재)가 오고 있다"는 문구를 담은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한 바 있다.

당시에도 HBO는 C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트레이드마크를 정치적 목적을 위해 사용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