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6:50:39
  • -
  • +
  • 인쇄
1순위 35표 중 27표 획득…경쟁자 압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 류현진이 야구 전문 기자들에 의해 올해의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수상 후보로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 22일 콜로라도와의 경기에 등판해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 뉴시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은 1순위 35표 중 27표를 받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위에 올랐다.

시즌 개막 초기 경이적인 승률과 자책점을 기록할 때까지만 해도 '반짝 호투'가 아닌가 하는 의문이 제기됐지만, 이번 야구 전문기자들의 투표로 류현진이 말 그대로 리그 최정상급 투수임이 증명된 셈이다.


한편 9승 달승 이후 아홉수에 시달리며 3번의 등판에서 승수를 추가하지 못한 류현진은 오는 29일(한국시간) 투수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콜로라도 홈구장 쿠어스필드에서 네 번째로 두 자릿수 승리에 도전한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 랭킹 1위)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 윔블던 테니스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조코비치는 지난 14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에게 세트스코어 3-2(7-6<5> 1-6 7-6<4> 4-6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