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배하고 부적 쓰고…일본의 자식 뺨치는 반려동물 사랑?

강이리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8 18:55:08
  • -
  • +
  • 인쇄

반려동물을 위해 어디까지 해야 직성이 풀릴까?

 

▲ 일본서 반려동물을 위한 신사참배가 인기다. [이치가야 경제신문 웹사이트 캡처]

반려동물 상조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에서는 도를 넘는 반려동물 사랑이 펼쳐진다. 심지어 반려동물을 위한 신사참배까지 열리고 있다.


일본 도쿄 신주쿠시에 있는 이치야 가메오카 하치망궁 신사에서는 연초부터 27일까지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신사참배가 열린다. 올해로 20년째다.

 

이 신사에서는 원래 어린이들의 건강을 비는 행사인 '히치고산'이 열렸지만 지금은 반려동물을 위한 행사로 바뀌었다. 그래서 '반려동물 전문 신사'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신사는 2000년부터 진행되는 '반려동물과 참배(ペットと一緒の初詣)'라는 이름의 이벤트를 시작해 올해로 벌써 20회를 맞이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참가자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반려동물과 참배' 행사에는 고양이를 비롯해 토끼, 작은 새, 거북이, 흰 족제비, 햄스터, 이구아나, 염소, 부엉이 등 희귀 동물들이 참가한다. 매회 20쌍씩 한 해에 800쌍의 참가 동물을 모집하는데 오는 27일 기준으로 대부분 예약이 끝났다. 참가 비용은 한 마리에 3000엔(약 3만1000원)으로 2~3마리는 5000엔(약 5500원)이다. 완전 예약제로 신청은 이메일과 팩스로만 가능하다.


행사는 주인이 반려동물을 동반하고 함께 참배하게 되는데 액막이, 축사, 봉헌 등 보통 참배와 같은 식순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행사가 끝난 뒤에는 반려동물 이름이 들어간 '반려동물 부적'을 받게 된다.

 

UPI뉴스 / 강이리 기자 kyli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

오지환♥쇼호스트 출신 김영은, 혼인신고+임신 4개월

야구선수 오지환(29)이 쇼호스트 출신 김영은(30)과 혼인신고를 했고 임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18일 오후 한 매체는 LG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교제 중인 김영은이 임신 4개월이라며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오지환 소속 구단 LG트윈스는 "오지환이 올해 초 혼인신고를 했다"며 "시즌 끝나고 결혼식을 올릴 예정...

차범근 대기록 눈앞…손흥민이 써내려가는 새 역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2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