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 커·디카프리오, 조 로우에게 받은 보석·피카소 그림 반환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8:55:08
  • -
  • +
  • 인쇄
조 로우, YG 소개로 유흥업소 여성들과 초호화 여행
5조 원 이상 횡령 나집 나자크 전 말레이 총리 측근
미란다 커에게 91억 원 상당 보석 선물하기도

미란다 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등 해외 유명인사들이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에게 받은 선물을 모두 반환했다.


▲ 2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YG엔터테인먼트가 성접대한 대상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재력가 조 로우를 집중 조명했다. [MBC '스트레이트' 캡처]


24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성 접대한 대상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 로우를 조명했다.


조 로우는 2014년 10월 YG의 대주주인 양현석과 친분이 있는 정 마담을 비롯한 유흥업소 여성들과 2600억 원대의 초호화 요트에 묵으며 유럽 관광을 즐긴 후 돈을 건넸다는 전언이다.


YG의 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조 로우는 지난해 실각한 나집 나자크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최측근이다. 나집 나자크 전 총리는 국영투자기업(1MDB)을 통해 5조3000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조 로우는 이 비자금을 조성하고 관리한 핵심 인물로 지목돼 인터폴에 적색수배 돼있다. 그는 비자금을 관리하면서 카지노, 클럽 등에서 반년 동안 무려 1000억 원 이상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조 로우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등 할리우드 배우들 그리고 자신의 연인이었던 여성들에게 수십억 원대의 선물을 돌려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미국과 말레이시아 사법당국은 그가 부정하게 쓴 재산을 압류하고 있다.


조 로우가 정 마담 일행과 묵었던 2600억 원대의 요트 역시 압류됐다. 디카프리오는 조 로우에게 선물로 받은 피카소 미술품 등을, 미란다 커는 91억 원 상당의 보석을 말레이시아에 반환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

창 호날두 VS 방패 조현우, 시원하고 짜릿하게 즐기는 방법

"세계 최고 축구스타의 플레이를 눈앞에서 보듯 즐겨라."12년 만에 방한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롯해 팬들의 직접 투표로 선정된 포지션별 한국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 조현우, 이동국, 박주영 등의 경기 모습을 큰 화면으로 생생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대표 김진선)가 오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 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