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까지 찾아와" 김숙, 10개월간 스토킹한 여성 고소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8:34:20
  • -
  • +
  • 인쇄
아이오케이 "온라인상에 악의적 비방글 게재하고 스토킹"

코미디언 김숙이 자신을 스토킹한 여성을 고소했다.


▲ 코미디언 김숙이 자신을 장기간 스토킹해온 여성 A 씨를 최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사진은 김숙이 지난해 6월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모습 [뉴시스]


11일 오전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보도자료를 내고 스토커를 고소한 건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김숙 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고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소속사는 김숙 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연예계 관계자는 김숙 소속사가 최근 여성 A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고 전했다.


A 씨는 김숙이 진행한 라디오 게시판 등 온라인상에 약 10개월 동안 김숙에 관한 음해성 글을 지속해서 올리고 김숙의 집에까지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 랭킹 1위)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 윔블던 테니스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조코비치는 지난 14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에게 세트스코어 3-2(7-6<5> 1-6 7-6<4> 4-6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