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1분기 순익 5560억…작년 대비 16.8%↓

손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9 18:00:26
  • -
  • +
  • 인쇄
임금피크 퇴직비용·원화 약세 영향

하나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5560억 원으로 집계됐다.

19일 하나금융그룹에 따르면 1분기 당기 순이익은 5560억원(연결기준)으로 지난해 1분기 (6686억원)보다 1125억원(16.8%) 줄었다.


하나금융은 1분기 순익이 작년 동기 대비 줄어든 이유로 임금피크 퇴직비용의 영향을 꼽았다. 올해 2월 하나은행은 임금피크제 적용에 따른 특별퇴직으로 241명을 내보냈고 이 과정에서 퇴직비용 1260억 원을 썼다. 또 최근 원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비화폐성 환산손실도 382억 원 발생했다고 밝혔다.

재무구조 건전성을 나타내는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분기 말 14.77%로 작년 말보다 0.16%포인트 하락했다. 보통주자본비율은 3개월 전보다 0.03%포인트 오른 12.89%였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62%로 전년 말보다 0.03% 높아졌다. NPL 비율은 부실채권 현황을 나타내는 건전성 지표다. 낮을수록 은행이 보유한 여신의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한다.

주요 경영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작년 말보다 0.38%포인트 내린 8.49%였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59%로 3개월 전보다 0.02%포인트 하락했다. 그룹 연체율은 0.42%로 작년 말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순이자마진(NIM)은 1.80%였다. 하나금융은 "시장금리 하락으로 NIM이 전분기보다 0.05%포인트 내렸다"고 설명했다.

1분기 말 기준 그룹 총자산은 신탁자산 110조 4000억원을 포함해 503조 9000억원이었다. 주요 관계사인 KEB하나은행은 1분기 순이익 4799억 원을 달성했다.

1분기 이자이익 1조 3386억원과 수수료이익 2104억원을 합한 핵심이익은 1조 5490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 성장했다. 핵심저금리성예금이 54조 5000억 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6.2% 증가했다.

원화대출금은 204조 6000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8% 늘었다. 이 중 소호대출을 포함한 중소기업대출이 81조 4000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8.4% 증가했다. 1분기 말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54%로 3개월 전보다 0.02%포인트 높아졌다. 연체율은 전분기보다 0.06%포인트 오른 0.38%였다. 하나은행의 3월 말 기준 총자산은 409조원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인수 자문 수수료와 매매 평가익 증가로 1분기 순이익 625억 원을 달성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49.3% 급증했다. 하나카드 순이익은 182억원이었다. 하나금융은 "가맹점수수료율 인하 등 영향으로 순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4% 줄었다"고 설명했다. 하나캐피탈은 1분기 순이익 245억 원, 하나생명은 70억 원, 하나저축은행은 41억 원을 각각 시현했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