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플라스틱 재생공장 불로 연기 확산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6 18:16:43
  • -
  • +
  • 인쇄
일대 검은 연기 뒤덮여 주민 신고 잇따라
헬기 5대 동원 진화중…김해시 "외출 자제 당부"

26일 경남 김해시 한림면 소재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이 지났지만 유독성 연기가 치솟아 당국은 주민 외출 자제를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0분께 김해시 한림면 가산리 한 조선배관기기 제조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그 직후 인근에 있던 플라스틱 재생업체로 번져 해당 업체 건물 3개 동으로 번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현재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 명가량을 동원해 진화 중이다.

또 담당 소방서와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인근 공장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화재 발생 2시간이 지난 오후 4시 30분 현재도 검은 연기가 일대로 다량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소방당국에는 연기로 인한 화재 신고가 잇따른 데 이어 김해시는 오후 4시 20분께 "공장화재 사고 발생으로 인근 주민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기도 했다.

소방 관계자는 "공장 안에 플라스틱 가연성 물질이 많은 것으로 파악된 데다 아직도 검은 연기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어 진화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