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디딤'의 연안식당, 200호점 돌파…공격적 점포 확장

이종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2 19:46:32
  • -
  • +
  • 인쇄

프랜차이즈 상장사인 외식기업 디딤(대표 이범택)이 운영하는 ‘연안식당’이 론칭 1년 반 만에 200호점을 돌파했다.

연안식당은 지난 해 12월 100호점 돌파에 이어 불과 4개월 만에 200호점인 서울 건대역점을 오픈했다.

연안식당은 지난 2017년 9월에 론칭한 해산물 메뉴 전문점으로 꼬막비빔밥 맛집, 해안가를 가지 않아도 맛볼 수 있는 신선한 해산물 맛집 등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빠른 성장을 이룬 브랜드다.

 

▲ 프랜차이즈 상장사인 외식기업 디딤(대표 이범택)이 운영하는 ‘연안식당’이 론칭 1년 반 만에 200호점을 돌파했다. 200호점인 서울 건대역점 [디딤 제공]

 
현재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전국에 매장이 오픈 되어 해산물 대표 브랜드로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으며, 계약 완료된 매장수도 220여개에 이를 정도로 예비창업자들의 관심도 높은 편이다.

연안식당은 단기간에 200호점을 돌파한 비결에 대해 꼬막, 가리비 등 신선한 해산물을 비빔밥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또한 여수, 벌교꼬막과 고성 가리비 등 국내산 해산물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는 점도 빠른 성장의 비결로 분석하고 있다.

디딤 관계자는 “고객들의 관심과 가맹점주님들이 매장 운영을 잘 해준 덕분에 빠른 시간에 브랜드가 성장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연안식당을 이용하고 좋아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해산물 메뉴 출시, 배달서비스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디딤은 '연안식당'의 공격적인 점포 확장에 힘입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970억원, 영업이익 4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1%, 영업이익은 191% 증가했다.

디딤은 연안식당 외에도 신마포갈매기, 공화춘, 고래식당 등 13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어, 지난해 브랜드를 많이 보유한 가맹 본부 4위에 올랐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