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줄이려는 인공강우 실험, 비 관측 안돼

오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5 20:23:59
  • -
  • +
  • 인쇄
요오드화은 24발 살포…비·눈 관찰 안 돼
미세먼지 '보통'으로 저감 여부도 '불투명'

인위적으로 비를 내려 미세먼지를 줄여보려는 첫 시도는 아쉬움을 남겼다.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5일 오전 10시께 전북 군산 인근 서해상에서 기상 항공기 등을 이용해 인공강우 실험을 진행했다.

이번 실험은 인공강우가 미세먼지를 얼마나 줄일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마련됐다. 애초 인천 덕적도 인근에서 이뤄질 계획이었지만 기류 변경으로 인해 군산 쪽으로 변경됐다.
 

▲ 인공강우 실험을 하는 기상 항공기가 25일 군산 인근 서해상에서 요오드화은을 살포하고 있다. [기상청 제공]

 

그동안 인공강우는 가뭄 해소를 위해 연구됐다. 최근에는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수 있는지 분석하려는 목적에서 중국 등지에서 실험이 시도됐다. 현재까지 그 효과가 국제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인공강우를 만드는 데는 '요오드화은'이 사용된다. 요오드화은이 구름에 살포되면 수분이 달라붙으면서 빗방울이 만들어진다.

기상 항공기는 해상을 비행하면서 1시간 동안 요오드화은 연소탄 24발을 살포했다. 아래에서는 관측선에 탄 기상청 연구진 등이 비가 내리는지를 관측했다.

하지만 요오드화은을 살포한 이후에도 비나 눈이 내리는 모습은 관찰되지 않았다. 구름이 발달하는 모습이 포착되긴 했지만 이번 실험에 따른 것인지 자연적인 현상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날 서해상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이었던 것도 이번 실험의 불투명성을 높였다. 인공강우가 성공했더라도 미세먼지가 얼마나 줄었는지 확인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앞서 기상청과 환경부는 브리핑에서 "당장 명확한 효과를 볼 수 없을지 몰라도, 기술이 축적되면 언젠가 인공강우가 미세먼지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첫 실험 결과에 성공과 실패의 잣대를 들이대면 기초과학이 발달하지 못한다"며 "앞으로 정밀한 분석으로 보완점을 찾겠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주말 동안 결과를 분석, 오는 28일 중간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저감 효과에 대한 정밀 분석을 거친 최종결과는 약 한 달 뒤 나올 예정이다.

기상청은 이런 실험을 올해 15회 진행할 계획이다.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이슈 Zip

인물

+

만평

+

스포츠

+

리버풀 vs 뮌헨,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0 무승부

리버풀과 뮌헨이 챔스 16강 1차전에서 비겼다. 뮌헨의 정우영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 머물렀다.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이날 양 팀은 중원 볼 다툼으로 치열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맨유, 첼시 2-0 제압하고 FA컵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제압하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FA컵 16강 원정에서 첼시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초반부터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반 31분 선제골이 나왔다. 맨유의 폴 포그바가 상대...

중국, 죽기살기로 '축구 굴기'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를 외치며 사생결단으로 나서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말한다. 월드컵에서 우승해야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중국은 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미국을 오래 전에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국제 스포츠계 상당수의 종목에서도 독주가 시작됐다. 14억 인구에서 수많은 스타급 선수가 나오고 있다. 상상 못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