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tag
  • 제목+내용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김명수 대법원장 "판사 공격, 도를 넘었다"
김경수(52) 경남도지사 판결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이 계속되자 김명수(60) 대법원장이 도를 넘는 공격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김 대법원장은 1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 출근길에서 "도를 넘어서 표현이 과도하다거나 재판을 한 개개의 법관에 대 ... 2019.02.01 [장기현 ]

thumbimg

홍영표 "김경수 판결, 양승태 적폐사단의 조직적 저항"
더불어민주당홍영표 원내대표가 3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1심 판결 결과에 대해 "양승태 적폐사단의 조직적 저항"이라고 법원 판결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홍영표"법과 양심에 따라야 할 판결이 보신과 보복의 수단돼"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 ... 2019.01.31 [김광호 ]

thumbimg

김경수 "특검 주장만 받아들인 판결, 도저히 납득 못해"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경수(52) 경남도지사 측이 "재판장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특수 관계에 있는 것이 재판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했던 우려가 현실로 드러났다"며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30일 ... 2019.01.30 [강혜영 ]

thumbimg

김경수 법정구속 성창호 부장판사는?
30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댓글조작 공모 혐의 등에 대해 유죄를 선고하고 법정구속한서울중앙지법 성창호(47) 부장판사는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및 공천 개입 혐의에 대한 1심 재판을 맡아 그해 7월20일 유죄를 선고한 바 있다.당시 성 부 ... 2019.01.30 [황정원 ]

thumbimg

검찰, 양승태 구속후 두번째 소환 조사…'모르쇠' 입장 바뀔까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을 구치소에서 다시 소환해 조사 중이다.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28일 오전 서울구치소에서 수감 중인 양 전 대법원장을 소환해 40여개의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검찰은 양 ... 2019.01.28 [강혜영 ]

thumbimg

갈색 수의 입고…양승태, 1.9평 독방서 71번째 생일
사법농단 의혹으로 구속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71번째 생일을 구치소에서 보내게 됐다.법조계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26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구속 후 첫 주말을 맞았다. 공교롭게도 그는 양력 1948년 1월26일생으로, 이날이 71번째 생일이다.'엘리 ... 2019.01.26 [장기현 ]

thumbimg

양승태 전 대법원장, 서울구치소 1.9평 독방에 수용
전직 사법부 수장으로서는 처음으로 구속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24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첫 밤을 보냈다.법무부와 교정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구치소는 이날 오전 2시 무렵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된 직후 교도관을 통해 영장을 집행했다.양 전 대법원장 ... 2019.01.24 [강혜영 ]

thumbimg

양승태 구속에 여야 4당 '환영'···한국당 홀로 '옹호'
사법농단 의혹을 받아오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24일 구속되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야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입을 모아 "사법부가 신뢰를 회복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한국당은 "사법부가 스스로 권위를 해체했다"며 상반된 ... 2019.01.24 [임혜련 ]

thumbimg

김명수 대법원장 "국민께 송구…참담하고 부끄럽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사법농단 사건으로구속된 것과 관련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국민에게 사과했다.김 대법원장은 24일 오전 9시9분께 출근하면서 양 전 대법원장 구속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에게 "국민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 드린다. 참으로 참담하고, 부끄 ... 2019.01.24 [장기현 ]

thumbimg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환호하는 민중당 관계자들
사법농단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24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민중당 관계자들이 환호하고 있다.UPI뉴스 / 정병혁 기자 jbh@upinews.kr 2019.01.24 [정병혁 ]

thumbimg

'사법농단' 양승태, 헌정사 최초 전직 대법원장 구속
'사법 농단'의 정점으로 지목된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이 헌정 사상 처음으로 구속된 사법부 수장으로 기록됐다. 함께 청구된 박병대(62) 전 대법관은 두 번째 구속 위기도 벗어났다.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오전 1시58분께 직권남 ... 2019.01.24 [장기현 ]

thumbimg

양승태 전 대법원장 영장심사, 5시간 30분만에 종료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UPI뉴스 / 정병혁 기자 jbh@upinews.kr 2019.01.23 [정병혁 ]

thumbimg

양승태 전 대법원장 '영장실질심사 출석'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UPI뉴스 / 정병혁 기자 jbh@upinews.kr 2019.01.23 [정병혁 ]

thumbimg

보수단체 '양승태 구속반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대한민국 애국순찰팀, 애국문화협회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 영장실질심사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UPI뉴스 / 정병혁 기 ... 2019.01.23 [정병혁 ]

thumbimg

민주노총 '양승태 구속처벌, 사법농단 피해 원상회복 촉구!'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열린 '양승태 구속처벌, 사법농단 피해 원상회복 촉구 민주노총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양승태 ... 2019.01.23 [정병혁 ]

thumbimg

콜트콜텍 기타노동자 '양승태 구속촉구…피해자를 원상회복하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열린 '사법농단 피해자 콜텍 기타노동자들의 양승태 구속 촉구 기자회견'에서 콜텍투쟁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피켓 ... 2019.01.23 [정병혁 ]

thumbimg

양승태 전 대법원장 영장심사 출석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이 2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이날 오전 10시25분께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양 전 대법원장은 지난 11일 검찰청사에 처음 출두할 때와 마찬가지로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포토라인을 지 ... 2019.01.23 [강혜영 ]

thumbimg

법원노조 '양승태 전 대법원장 반드시 구속해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열린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촉구 및 전 국민 서명서 제출 기자회견'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 ... 2019.01.23 [정병혁 ]

thumbimg

양승태 영장실질심사 출석…'굳게 닫힌 입'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23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구속전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UPI뉴스 / 정병혁 기자 jbh@upinews.kr 2019.01.23 [정병혁 ]

thumbimg

'강제징용 판결' 압박 일 모리-박근혜 면담, 김앤장 고문이 주선
일본 고위 인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강제징용 판결 관련해 "한일 관계가 파탄 날 것"이라고 압박했으며, 이 자리를 일본 전범기업 측을 대리하고 있던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인사가 주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22일 검찰과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에 ... 2019.01.22 [황정원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