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라오스에 긴급구호대 파견하라"

권라영 / 기사승인 : 2018-07-25 15:02:03
  • -
  • +
  • 인쇄
정부 차원 구호대책 마련 지시
"현지직원 가족에 상황 알려라"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SK건설이 라오스에 시공하는 대형 수력발전 댐 보조댐의 유실 사고와 관련해 "긴급구호대를 파견하는 등 정부 차원의 강력한 구호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댐 사고의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는 상황이지만 우리 기업이 댐 건설에 참여하는 만큼 우리 정부도 지체 없이 현지 구호 활동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긴급구호대 파견 외에도 댐 건설 현장 직원의 국내 가족 대상으로 현지 직원 안전 여부와 실시간 상황도 소상히 설명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오전 관련 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23일 밤 SK건설이 라오스 남동부 아아프 주에서 시공 중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의 보조댐이 무너져 다량의 물이 방류되는 바람에 마을이 침수되면서 여러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됐다. 라오스 정부는 피해 지역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1.24 0시 기준
31353
510
26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