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 징계안 제출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1-17 17:41:36
  • -
  • +
  • 인쇄
한국당, "김·혜·교(김정숙, 손혜원, 서영교) 스캔들"
"'손혜원 랜드' 의혹 책임지고 의원직 사퇴해야"

자유한국당이 17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 징계 요구안을 제출했다.

 

▲ 자유한국당 김순례(오른쪽), 김현아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목포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국회 윤리위 징계요구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 김순례·김현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를 찾아 한국당 의원 20명이 찬성한 손 의원 징계요구안을 전달했다.

 

해당 징계안에는 "국회의원이 가족과 지인들의 명의로 건물을 사게 해 개발이익을 노리고, 국회 문화관광위 간사의원이란 우월적 지위로 산하기관을 통해 문화재 지정에 압력까지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혈세 500억원이 투입돼 그 일대에 복원사업이 진행될 것이라는 사실만 보더라도, 헌법과 법률 수호에 앞장서야 할 국회의원이 그 직분과 직무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적시돼 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의 행위는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는 물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심각하게 실추하고 있어 징계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순례 의원은 징계요구서를 제출한 후 "500억에 달하는 국가재정적 요소가 리모델링 사업에 투자될 수 있도록, 몰염치한 개인 사익의 행위였다는 내용으로, 손 의원의 윤리도덕적 자질에 대해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의혹을 '김·혜·교(김정숙, 손혜원, 서영교) 스캔들'로 규정하고 논평을 통해서도 "김·혜·교 스캔들의 실체를 철저하게 규명하라"면서 "손혜원 랜드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손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손 의원에 대한 징계안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으로, 현행 국회법상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의 출석정지 △제명 등이 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