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김진태 징계 유야무야?···타당치 않은 비판"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02-15 14:38:54
  • -
  • +
  • 인쇄
"당헌·당규 따른 조치…당규 무시하란 말씀은 도 지나쳐"
"윤리위원회, 당원 아닌 분으로 구성돼 있어…공정성 가져"
"김영종 윤리위원장, 노무현 전 대통령과 설전 벌인 강직한 검사"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를 유예한 것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15일 "'징계 유예'라 하지만 정확하게는 징계 결정을 유예한 것"이라며 "징계가 유야무야 된다는 식의 비판을 함부로 하는 것은 타당치 않다"고 밝혔다.

 

또 일부에서 김진태·김순례 의원이 당선되면 징계는 없던 일이 될 것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도 김영종 윤리위원장이 평검사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과 맞장을 뜬 강직한 검사 출신임을 거론하며 징계가 유야무야 되는 일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당 윤리위 결정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두 김 의원에 대한 징계 결정의 유예는 당규에 따른 조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당규가 후보 보호 차원에서 후보등록을 한 후보자들에 대해서는 징계결정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며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규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게 이루어진 결정을 두고 곳곳에서 따가운 지적이 있다"면서 "많은 관심과 지적에 감사를 드린다. 하지만 징계 결정을 유예한 일에 대한 지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지적하는 다른 당의 지도부와 당원에게 묻는다"며 "여러분의 당은 당헌과 당규를 무시하고 있나. 당헌과 당규는 그냥 장식품으로, 국민들 눈을 가리기 위해 만들어 놓으신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제1야당인 공당을 보고 당규를 무시하라는 말씀을 하시는 것은 도를 지나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일부에서는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당선되면 징계는 없던 일이 될 것이라 이야기한다"며 "윤리위원회는 당원이 아닌 분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기 때문에 윤리위원회를 구성할 때는 위원장과 위원들의 인격과 중립성, 그리고 공정성 등을 크게 감안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영종 윤리위원장이 평검사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과 설전을 벌였던 것을 언급하며 "그런 강직함을 고려해 윤리위원장으로 모셨다. 또 그런 만큼 어떤 일이 있어도 그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제 자신이 저를 윤리위원회에 회부를 했고 ‘주의’를 받았다"며 "당에서 열리는 각종의 공청회와 토론회 등에 관한 정보가 종합적으로 관리되는 시스템이 미비했는데, 이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제 스스로 송구함의 뜻을 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2 00시 기준
11541
272
10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