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6회 연장 확정…3월 17일 종영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2-28 17:14:53
  • -
  • +
  • 인쇄
전국 시청률 44.6%로 인기 입증
제작진 "유종의 미 거두도록 최선"

'하나뿐인 내편'이 6회 연장을 확정했다.

▲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진이 6회 연장 방송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KBS2 제공]


28일 제작진에 따르면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당초 기획했던 100회(1일 2회 연속 방송)에서 6회 연장된 106회를 끝으로 3월 17일 막을 내린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인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 했던 그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 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하나뿐인 내편'은 지난 94회에서 전국 시청률 44.6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입증했다.


특히 최근 방송에서는 극중 28년간 베일에 싸여있던 강수일(최수종 분)의 과거가 밝혀져 등장인물간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강수일과 그의 딸 김도란(유이 분)의 거듭된 시련이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장다야(윤진이 분)의 아버지를 죽인 진범이 따로 있다는 반전이 예고됐다.

제작진은 "6회 연장을 결정한 만큼 더욱 풍성하고 완성도 있는 이야기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며 "마지막까지 깊은 여운과 감동을 선사할 '하나뿐인 내편'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연장 방송을 확정한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76 0시 기준
23611
401
2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