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윤리위 제소는 견강부회…국민 입 틀어막는 것"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03-13 10:49:19
  • -
  • +
  • 인쇄
"'국가원수 모독죄'는 좌파독재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
"선거제 패스트트랙 처리, 모든 수단 강구해 저지할 것"
"닭모가지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던 김영삼 대통령 생각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윤리위원회 제소는 한 마디로 견강부회(牽强附會)"라며 "국민 목소리를 대신 전하는 야당 원내대표 제소는 국민을 제소하는 것이고 국민의 입을 틀어 막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자신이 처한 상황을 김영삼 전 대통령이 군사독재에 저항하며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오고야 만다"고 했던 것에 비유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가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하자, 민주당은 '국가원수 모독죄'라며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통령 품격을 이야기했는데 이렇게 제소하는 것에 대해 정말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여당이 저의 연설에 대해 역대 최악의 평가를 했으나 국민들은 역대 최고로 속시원했다 말해줬다"며 "여당의 태도를 보면서 정말 귀를 닫는 정부·여당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원수 모독이라는 말 자체도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국가원수 모독죄'를 발언한 것은 왜 좌파독재인지를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 닭모가지를 아무리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면서 "정권이 아무리 국민의 입을 막고 목소리를 틀어 막아도 국민의 분노는 분출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79년 유신 시절 박정희 대통령을 비판했다가 국회의원직에서 제명되자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오고야 만다"는 어록을 남긴 바 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의 선거제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해 "한마디로 의회 민주주의 포기 행위"라며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올린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 저지하고, 대한민국 국회는 앞날을 가늠할 수 없는 길로 갈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