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데뷔 8년만에 PGA 대회 첫 우승

강혜영 / 기사승인 : 2019-05-13 10:39:48
  • -
  • +
  • 인쇄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 기록

강성훈(32)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159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달성했다.


▲ 강성훈이 12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GC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최종라운드에서 아이언 샷을 날리고 있다. [AP 뉴시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파71·7558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9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쳤다.

강성훈은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하면서 공동 2위인 멧 에브리(미국)와 스콧 피어시(미국)를 2타 차로 제쳤다.

2011년 PGA 투어에 데뷔한 강성훈은 이번 대회에서 8년만에 첫 우승을 달성하면서 상금 142만2000달러(약 16억7000만 원)를 거머쥐었다.

한국 국적 선수로는 최경주(49·8승), 양용은(47·2승), 배상문(33·2승), 노승열(28·1승), 김시우(2승)를 이어 6번째 PGA 투어 우승자가 됐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3 0시 기준
25698
455
23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