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진래 前의원, 친형 집에서 숨진 채 발견…"타살 흔적 없어"

박지은 / 기사승인 : 2019-05-25 11:54:34
  • -
  • +
  • 인쇄

조진래(53) 전 의원이 25일 오전 8시 5분 경남 함안군 법수면에 있는 친형의 집 사랑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조진래 전 의원이 친형의 집 사랑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조 전 의원이 지난해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도시공원 일몰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뉴시스]


숨진 조 전 의원을 발견한 보좌관은 전날에도 조 전 의원과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4일 조 전 의원을 태워주면서 '다음날도 다시 데리러 와달라'는 조 전 의원의 부탁에 25일 사랑채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고 현장에서 노끈이 발견된 점 등을 이유로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두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조 전 의원은 18대 새누리당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경남 정무부지사와 정무특별보좌관, 제10대 경남개발공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UPI뉴스 / 박지은 기자 pj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