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현안, 바람처럼 속도감 있게"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6-19 16:48:53
  • -
  • +
  • 인쇄
금융혁신 가속화 "미래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이 "여전업계가 당장 직면한 현안 과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여신금융협회]

김 회장은 19일 취임사에서 "급변하는 기술 환경과 경영 여건 변화가 우리에게 새로운 도전을 제기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가서비스 변경 허용과 같은 당면한 현안과 관련해 "이미 논점이 어느 정도 나와 있는 만큼 최근 판례와 업계 현황, 감독 당국 등의 입장을 다시 한번 면밀히 재검토해 커다란 산과 같이 진중하게, 그러나 바람처럼 속도감 있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초한 금융혁신의 가속화, 이에 따른 새로운 형태의 사업모델과 경쟁 유형, 새로운 수익원 발굴을 위한 도전, 건전성 감독 강화 등 새로운 도전들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의 협회 운영 방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협회가 신용카드업, 리스할부업, 신기술금융업 등 서로 다른 업권의 회사를 회원사로 둔 만큼 "이 세 업권의 요구를 좀 더 세심히 들여다보고 골고루 귀 기울여 단 하나의 회원사도 소외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협회가 정책 결정 과정의 주요 파트너가 될 수 있게 연구·조사기능을 강화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내부 경영을 통해 회원사로부터 신뢰받는 협회가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1 00시 기준
11503
271
1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