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당, 정개특위 활동기간 연장에 합의…한국당은 불참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6-20 17:59:29
  • -
  • +
  • 인쇄
정개특위, 4월 30일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 처음 열려
심상정 "특위연장 촉구공문 각당 원내대표에게 보낼 것"
장제원 "꼭 이 특위서 가결해야 하나…3기 정개특위 만들 수도"

여야 4당은 20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특위 활동 기간 연장 절차를 밟기로 뜻을 모았다.

▲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한 연장과 운영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장제원 간사가 심상정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을 제외하곤 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이날 전체회의에서 여야 4당 의원들은 오는 30일로 끝나는 정개특위의 활동 시한을 연장하기 위한 사유서를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정개특위 전체회의가 열린 것은 공직선거법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한 지난 4월 30일 이후 처음이다.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정개특위 연장을 촉구하는 공문을 준비되는 대로, 내일이라도 국회 운영위원장을 비롯한 각당 원내대표에게 보내겠다"고 밝혔다.


국회법상 특위 연장은 국회 운영위원회를 거쳐 본회의 표결에 들어가야 가능하다. 그러나 한국당의 보이콧으로 국회 본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어 정개특위의 연장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심 위원장은 정개특위 연장 가능성에 대해 "국회도 안 열리는데 정개특위가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바른미래당 김성식 간사는 정개특위가 연장되지 않을 것을 대비해 6월 말 안에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한 뒤 법사위로 넘기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다음 주부터 거의 매일 소위든, 특위든 번갈아 열어야 한다"면서 "그 사이에 한국당이 진지한 수정안을 갖고 오면 날밤을 새서라도 수정안을 반영하든지 해서 법사위에 넘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심 위원장은 "정개특위 활동 기한이 열흘 밖에 안 남았으니 매일 회의를 해서 심의 의결하자는 제안은 간사들과 일정을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반면 한국당 장제원 간사는 "꼭 이 정개특위에서 가결해야 하나"라며 “6월 30일 정개특위 활동 기한이 끝나면 7월에 합의해서 3기 정개특위를 만들 수도 있다. 민주당, 바른미래당에서 들어오실 분들 들어오고, 한국당은 선수 교체를 할 수 있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심 위원장은 장 의원의 '3기 정개특위' 발언에 대해서 "심상정을 해고하면 정개특위를 연장하겠다는 것"이라며 "심상정을 꼭 잘라야겠다는 한국당의 본심은 이후에도 선거제 개혁 논의를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1 00시 기준
11503
271
1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