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장마 북상…강원 영동 최고 200mm

강혜영 / 기사승인 : 2019-07-09 14:08:09
  • -
  • +
  • 인쇄
동해안 중심으로 북동풍 세게 불 전망

10일과 11일 전국에 최고 200㎜의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 기상청은 10일 강풍을 동반한 장마 전선이 북상하면서 일부 지역에 폭우가 내리겠다고 9일 예보했다. 사진은 가을비가 내리고 있는 지난해 10월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 우산을 쓴 시민들이 비를 피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모습 [정병혁 기자]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은 이날 오전 10시 현재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중국해 북쪽을 거쳐 일본 남부지방까지 동서로 길게 늘어진 채 우리나라 방향으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10일에는 중구 상하이 부근에서 장마전선이 활성화해 상층 기압골을 따라 우리나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10일 0시부터 오전 3시 사이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9시부터 정오 사이 남부지방, 오후 3~6시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강원 영동은 동풍의 영향을 받아 10일 새벽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장마전선은 11일 새벽 점차 남동진해 오후에는 일본 부근으로 남하할 전망이다. 11일 새벽 0시부터 오전 3시 사이 전라도, 낮 12시 오후 3시 사이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그러나 상층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서는 오후 3~6시까지,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도 영동지역은 오후 9시~12일 0시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이틀간의 장마 동안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50~150㎜(많은 곳 200㎜ 이상),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경상도, 제주도는 20~60㎜(많은 곳 경상해안 100㎜ 이상), 그 밖의 전국은 10~40㎜다.

북상하는 장마전선과 북동쪽 고기압 사이 기압 차로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북동풍이 세게 불 전망이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3. 5. 0시 기준
91638
1627
82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