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까지 찾아와" 김숙, 10개월간 스토킹한 여성 고소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7-11 18:34:20
  • -
  • +
  • 인쇄
아이오케이 "온라인상에 악의적 비방글 게재하고 스토킹"

코미디언 김숙이 자신을 스토킹한 여성을 고소했다.


▲ 코미디언 김숙이 자신을 장기간 스토킹해온 여성 A 씨를 최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사진은 김숙이 지난해 6월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모습 [뉴시스]


11일 오전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보도자료를 내고 스토커를 고소한 건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김숙 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고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소속사는 김숙 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연예계 관계자는 김숙 소속사가 최근 여성 A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고 전했다.


A 씨는 김숙이 진행한 라디오 게시판 등 온라인상에 약 10개월 동안 김숙에 관한 음해성 글을 지속해서 올리고 김숙의 집에까지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