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여야 교섭단체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문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7-29 19:07:26
  • -
  • +
  • 인쇄
30일 운영위·국방위·외통위 등 열어 안보상황 현안질의
내달 1일 추경안과 '日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 처리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은 29일 합의를 통해 오는 8월 1일 본회의를 여는 등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끝난 뒤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대한 합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0일 운영위원회·국방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정보위원회를 개최해 최근 안보 상황에 대한 현안질의를 실시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다음 달 1일 본회의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 등 안건을 처리하기로 했다.


다음은 여야 3당 합의문 전문이다.


경제난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국민의 고통이 날로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 전투기의 방공식별구역 진입,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지형마저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이처럼 엄중한 내우외환의 위기 앞에서 상생의 정치로 국론을 결집시키고 국민통합을 이뤄내는 것이 국회의 책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아래와 같이 제370회 국회(임시회) 개최를 다음과 같이 합의한다.

1. 7월 30일(화)부터 안보국회 일환으로 운영위원회·국방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정보위원회를 개최하고 최근 안보상황 등에 대한 현안질의를 실시한다.

2.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및 일본의 독도 망언과 관련하여 러시아·일본의 영토주권 침해를 규탄하고 중국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히는 결의안을 채택한다.

3. 7월 30일(화)부터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방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의를 재개한다.

4. 8월 1일(목) 본회의를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 2항의 결의안, 인사에 관한 안, 추가경정예산안 및 민생법안을 처리한다

 정리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14 00시 기준
13512
289
12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