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화경제' 실현되면 日 경제우위 따라잡을 수 있어"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8-05 15:58:49
  • -
  • +
  • 인쇄
수석·보좌관 회의서 "日 우위는 경제 규모와 내수시장"
"南北 평화경제, 세계 어느 나라도 없는 우리만의 미래"
"日 무역보복 극복에만 그치지 말고 넘어설 각오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일본 수출규제 사태를 겪으며 '평화 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남북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 경제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 경제가 우리 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 시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 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가지고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그 토대 위에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평화 경제는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에 굴곡이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 할 일이 아니다"라면서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가지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지난 2일 긴급 국무회의에 이어 일본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러면서 "우리는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다짐을 새롭게 하면서도 민주인권의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평화와 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며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정부가 스스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기에 "일본이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의 무역보복을 극복하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일본 경제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면서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의 활력을 되살리는 폭넓은 경제정책을 병행해 나아가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당장 이번 추경에 이어 내년도 예산 편성에서부터 그와 같은 정부의 정책의지를 충분하게 반영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장점인 역동성을 되살리고 더욱 키워야 한다"면서 "이와 같이 혁신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우리경제의 외연을 넓히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믿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3 0시 기준
25698
455
23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