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윤석열 검찰총장에 '파사현정' 휘호 선물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8-07 17:55:04
  • -
  • +
  • 인쇄
윤총장, 국회 찾아 문의장·손학규·여상규 차례로 예방
문의장 "적폐수사는 전광석화처럼…보복프레임 주의" 당부
손학규 "檢인사 중립적으로…수사권조정도 국민 입장에서"
여상규 "여야 편향되지 않게 중립적으로 수사해 달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은 7일 취임 후 첫 인사차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차례로 예방했다.

문 의장은 '신속한 적폐수사'를 주문한 반면, 손 대표는 '공정하고 중립적인 수사'를 강조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을 예방한 가운데 문 의장이 윤 총장에게 '파사현정(破邪顯正,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이라고 쓴 족자를 선물하고 있다. [뉴시스]


문 의장은 이날 윤 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적폐 수사는 전광석화, 쾌도난마처럼 처리하지 않으면 국민이 지루해하고 잘못하면 '보복 프레임'에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사현정(破邪顯正·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이라고 쓴 친필 휘호를 윤 총장에게 선물했다.

문 의장은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는 균형감각으로 공정한 수사에 임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검찰이 되길 바란다"며 "헌법과 국민이라는 명확한 기준으로 업무에 임하면 절대 실수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윤 총장이 예방한 손학규 대표는 "취임 후 첫 인사에서 이 정권에 적극 협조하는 사람은 (요직에) 임명하고, 정권을 상대로 수사한 사람은 한직으로 좌천했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검찰 인사도 중립적으로 공정하게 해 달라"고 뼈있는 한 마디를 건넸다.

이어 "검경 수사권 조정도 검찰과 경찰의 권한 배분 문제가 아니고, 국민 입장에서 정의를 확립하고 국민에게 어려운 일이 없도록 잘 판단해달라"고 덧붙였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인사청문회에서 '정치적 중립과 공정성을 지켜내겠다'고 한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네 편 내 편 가르지 말고 만인이 법 앞에 평등하듯 검찰 인사도 원칙을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 역시 "일 잘하시기로는 총장님을 따라갈 사람 없다"면서도 "여야 편향되지 않게 중립적으로 (수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윤 총장은 "검찰의 법 집행이 경제 살리기에 역행하지 않도록 수사의 양을 줄이되 경제를 살려 나가는 데 보탬이 되는 사건에 집중하겠다"며 "특별공판팀을 운영해 재판이 최대한 신속히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2. 27. 0시 기준
89321
1595
8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