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선배에게 야단? 그런 분위기 아니야"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8-07 08:43:15
  • -
  • +
  • 인쇄
주시은 아나운서, 선배에게 야단맞은 적 없냐는 질문에 솔직 답변

'철파엠'에서 주시은 SBS 아나운서가 선배에게 야단맞은 기억에 관해 밝혔다.


▲ 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주시은 아나운서(오른쪽)가 DJ 김영철과 대화하고 있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7일 아침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고정 게스트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진짜 원래 흥이 좀 많은 편이냐. 아니면 유독 '철파엠'에서 흥이 폭발하는 거냐"고 물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원래 좀 흥이 많은 편인데 여기서는 나름 절제하는 것"이라며 "너무 흥이 넘치면 출근길에 부담스러울까 봐. 하지만 에너지를 드리기 위해서 적정선을 위해 노력하는 중이다"고 답했다.


이어 김영철은 청취자 문자 메시지를 소개하며 "아나운서 선배에게 야단맞은 적 없냐. 발음 지적이나 방송 모니터 때문에 울었던 적도 있을 것 같은데"라고 읽었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저희는 야단치는 분위기는 아니라서 선배한테 혼나서 운 적은 없는 것 같다. 울었다 하더라도 슬픈 기억은 빨리 잊는 편이다. 기억이 잘 안 난다"고 전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