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공개…"S펜을 마술봉처럼 쓴다"

오다인 / 기사승인 : 2019-08-08 09:18:59
  • -
  • +
  • 인쇄
노트 시리즈 최초 2가지 크기…23일부터 순차 출시해
콘텐츠 크리에이터에 최적화한 카메라 촬영·편집 기능
▲ 삼성 '갤럭시노트 10' 아우라글로우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손글씨를 쓰면 바로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된다. 이미지 파일이 아닌 텍스트 파일로 손글씨를 실시간 공유하면서 수업을 듣거나 회의록을 작성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를 열고 '갤럭시노트10'을 전격 공개했다.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최초로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 2가지로 출시된다. 플러스 모델은 노트 시리즈 역대 최대 크기의 화면을 탑재해 노트의 특장점을 극대화했다.

특히 S펜으로 쓴 손글씨를 바로 디지털화하거나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등 스마트 기능이 강화됐다.

또 특별한 장비가 없어도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도록 카메라 기능을 강화해 '콘텐츠 크리에이터'에 최적화하기도 했다.

갤럭시노트10은 오는 23일부터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3가지 색상으로 전 세계에서 순차 출시된다. 국내 출고가는 120만 원대에서 149만 원대 사이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은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고 갤럭시노트10은 한층 더 진화했다"면서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이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 행사에서 갤럭시노트10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베젤 최소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보는 경험 혁신

갤럭시노트10은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하고 화면 중앙의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화면으로 채워 몰입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은 디스플레이에 펀치 홀을 뚫었음에도 홀 주변부터 엣지 부분까지 디스플레이 전체의 색상과 밝기가 균일해 글로벌 인증 기관 UL에서 프리미엄 홀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고 강조했다.

또 기존의 슈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이전보다 넓은 영역의 색상과 선명함을 즐길 수 있게 했다. 동영상의 장면별로 색상을 최적화해주는 '다이내믹 톤 매핑'도 지원한다.

동시에 생생한 화질을 유지하면서 인체에 해로운 블루 라이트 파장은 낮춰 눈의 피로감 없이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갤럭시노트10은 배터리 걱정 없이 하루종일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고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45W 초고속 유선 충전을 지원해 30분 충전만으로 하루종일 사용이 가능하다.

S펜으로 손글씨 쓰면 바로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

삼성전자 측은 S펜이 "마치 마술봉과 같은 혁신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고 강조한다. 손글씨를 작성하면 바로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해주고 다양한 문서 형태로 공유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회의나 수업 중에 삼성 노트 애플리케이션에서 S펜으로 작성한 손글씨 메모를 이제 PDF, 이미지 파일 뿐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파일로 변환해 친구나 지인에게 바로 공유할 수 있다. 손글씨를 쓰고 나서 색상이나 굵기를 바꿀 수도 있다.

기존 S펜의 원격 제어 기능을 한층 강화한 '에어 액션' 기능도 탑재됐다. 기존에는 S펜으로 카메라를 원격 실행하는 것이 가능했지만, 이번에는 카메라 방향을 바꾸거나 촬영 모드 변경, 줌 인과 줌 아웃까지 가능하다. 움직임별 기기 제어를 사용자가 직접 지정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S펜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7일(현지시간) 공개해 게임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개발자가 이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갤럭시노트10은 윈도우10 PC와의 연결성도 대폭 강화했다. 사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 알림을 확인하고 바로 답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10에서 촬영한 사진도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거나 편집할 수 있다.

▲ 삼성 '갤럭시노트10+'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누구나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 제작 가능한 카메라"

갤럭시노트10은 피사계 심도를 조정해 배경을 흐릿하게 처리하고 특정 피사체를 강조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동영상 촬영에도 지원한다.

이 기능을 통해 사용자는 보케 효과를 영상에 실시간으로 반영하면서 배경에 블러, 빅서클, 컬러포인트, 글리치 등 다양한 효과를 추가할 수 있다.

동영상을 촬영할 때 줌 인을 하면 그만큼 피사체의 소리를 키워서 녹음해주고 주변 소음은 줄여주는 '줌 인 마이크' 기능도 새롭게 탑재됐다. 예컨대, 야외에서 뛰어노는 아이를 중앙에 맞춰 줌 인을 하면 아이 목소리를 주변 소리보다 더 또렷하게 녹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전문 카메라 수준의 흔들림 없는 영상 촬영이 가능한 '슈퍼 스테디' 기능이 하이퍼랩스 모드에도 적용됐다. 또 조도가 낮은 환경이라도 사진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는 '야간 모드'를 전면 카메라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사용자가 보고 있는 화면을 녹화하면서 전면 카메라를 통해 사용자의 반응까지 함께 녹화할 수 있는 '스크린 레코더'를 지원한다. 녹화 중인 화면에 S펜으로 그림을 그리거나 움직이는 사물을 추적해 나만의 증강현실(AR)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AR 두들'도 지원한다.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모델은 뎁스비전 카메라를 탑재해 움직이는 3D 이미지를 즉시 만들어주는 '3D 스캐너'와 사물까지의 거리나 사물의 길이 등을 측정하는 '간편 측정' 기능도 지원한다.

갤럭시노트10은 고사양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를 위해 0.35mm 베이퍼 챔버 쿨링 시스템과 게임 종류에 따라 성능과 전력 소비를 실시간으로 최적화해주는 인공지능(AI) 기반의 '게임 부스터'를 탑재하기도 했다.

갤럭시노트10은 갤럭시워치 액티브2, 갤럭시탭S6 등 기기들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