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모바일에서도 안 산다…'보이콧 재팬' 확산

김이현 / 기사승인 : 2019-08-09 16:30:54
  • -
  • +
  • 인쇄
유니클로·무인양품 모바일 앱 사용자 급감
"백화점 내 일본 브랜드, 온라인 주문 줄어"
▲ 공무원 노조원들이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는 피켓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병혁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 여파가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모바일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9일 모바일 데이터 플랫폼 업체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보고서에 따르면 유니클로 안드로이드 앱의 7월 월간 사용자 수(MAU)는 6월보다 29% 감소했다.

일일 사용자 수(DAU) 기준으로는 낙폭이 더욱 컸다. 전월 및 상반기 평균 대비 40% 각각 감소를 기록했다.

무인양품의 모바일 앱 사용자도 줄었다. 무인양품 모바일 앱의 7월 사용자는 4만2713명으로, 6월(7만2011명)보다 41% 감소했다. 일 평균 사용자는 전월 대비 44%가량 급감했고, 상반기 평균 대비로는 27% 감소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7월1일 일본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유니클로, 무인양품 등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 앱 사용자가 급감하는 등 눈에 띄는 추이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이후 유니클로 오프라인 매장의 7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가량 감소했다. 무인양품 오프라인 매장 매출도 20%가량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백화점 한 관계자는 "매장에서는 데상트 등 일본 관련 브랜드 매출이 확실히 줄었고 온라인 판매도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라고 말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