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의 인사…민경욱 교체, 비서실장에 김도읍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8-14 11:06:22
  • -
  • +
  • 인쇄
대변인단 2인→4인 체제…전희경 유지, 김명연·김성원·이창수 합류
당대표 비서실장도 이헌승에서 김도읍으로 교체…분위기 쇄신 차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당 대변인과 대표 비서실장 등 주요 당직자를 전격 교체키로 했다.

수석 대변인에 재선의 김명연(경기 안산 단원갑) 의원이, 대변인에 초선의 김성원(경기 동두천·연천) 의원, 이창수 충남 천안병 당협위원장 등이 각각 내정됐다.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시스]


3월 황교안 대표 체제가 들어서면서 대변인으로 임명된 민경욱 의원은 5개월 만에 교체됐고,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다.

이로써 초선 의원 두 명으로 운영하던 당 대변인단은 재선의 수석 대변인을 포함해 총 4명으로 보강됐다.

당대표 비서실장도 이헌승 의원에서 김도읍 의원(재선·부산 북구강서구을)으로 교체됐다.

이번 인사는 과다한 업무 등에 따른 조정과 당 지지율 하락 등으로 침체된 당내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인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22 0시 기준
23106
388
20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