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외교장관, 오늘 베이징서 회동…내일 한일외교장관회담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8-20 08:26:24
  • -
  • +
  • 인쇄
3국 회의 계기로 한일·한중 양자회담 개최
지소미아 결정 앞두고 강경화·고노 담판
강 장관 "지소미아 관련해선 검토 중"

한중일 외교장관이 20일 베이징(北京)에서 회동하는 가운데 다음날에는 한일 외교장관회담도 열릴 전망이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현지시간) 태국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베이징에 도착한 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함께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첫날인 20일에는 3국 외교장관들이 참석하는 환영 만찬이 있고, 다음날인 21일 본 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한일, 한중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21일 오후에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전날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21일 열린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회담은 오는 24일로 다가온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시한을 앞두고 있는 만큼, 양국 간의 갈등 해소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일 외교장관은 이달 초 태국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만남을 가졌지만, 일본의 무역 보복 등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출국 전에 기자들과 만나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해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할 것"이라며 "지소미아 관련해선 검토 중이고,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관례상 3국 외교장관들은 회의가 마무리된 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를 접견할 것으로 예상된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