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전문가 78% "한은 8월 기준금리 동결"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8-28 11:21:16
  • -
  • +
  • 인쇄

국내 채권전문가 78%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현행 연 1.5%로 동결될 것이라 예상했다.


▲ 금융투자협회 제공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4∼20일 96개 기관의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8%가 기준금리 동결을, 22%가 인하를 예상했다고 28일 밝혔다.

협회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대외 여건이 악화되고 있으나 원화 약세 때문에 금리 동결 전망이 우세했다"고 전했다.

9월 채권시장지표(BMSI)는 종합지표가 117.4로 전월(114.6)보다 2.8포인트 올라 채권시장 심리가 다소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표가 100 이상이면 채권시장 호전, 100은 보합, 100 이하면 악화를 예상한다는 뜻이다. 이는 금리 완화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라고 협회는 설명했다.

환율 상승(원화약세)을 예상한 응답자는 25%로 전월보다 5%포인트 하락하고 환율 하락을 예상한 응답자는 20%로 10%포인트 상승했다. 환율 BMSI는 전월(80.0)보다 상승한 95.0으로 집계됐다.

소비자물가는 7개월 연속 0%대 상승률을 유지해 다음달 물가 하락 응답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달 물가 BMSI는 109.0로 전월(104.0) 대비 나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15. 0시 기준
71241
1217
56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