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청문회 보이콧 어깃장 방치 안할 것"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8-29 13:28:28
  • -
  • +
  • 인쇄
"합의 잉크도 마르기 전 보이콧 논의…어처구니없다"
"수사 시작됐고 조국 관련 어떤 위법도 발견 안돼"
조정식 "조국 압수수색 시기 부적절…적폐 반복"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놓고 자유한국당이 '보이콧'을 논의한 것에 대해 "어처구니없다"면서 "보이콧 어깃장으로 인사청문회가 위기에 처하게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조정식 정책위의장. [문재원 기자]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합의하고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한국당이 어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청문회 보이콧을 논의했다"면서 "참 어처구니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그 수사를 핑계로 피의자 신분이 된 후보자 청문회를 보이콧한다니 어이가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요구하는 일가족 증인 신청은 터무니없는 압박"이라며 "부인과 딸까지 전 국민 앞에 끌어내 망신주려는 의도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그는 특히 "지금까지 한국당은 무차별 정치 공세와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후보자를 링 밖에서 만신창이로 만드는 반칙을 해왔다"면서 "겨우 해명 기회가 주어졌는데 한국당의 보이콧 어깃장으로 청문회가 위기에 처하게 방치 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수사는 이제 겨우 시작됐고 후보자와 관련해 어떠한 위법도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한국당은) 툭하면 특검, 국정조사를 만병통치약처럼 꺼내는 악습은 이제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검찰의 압수수색을 언급하면서 "여야가 합의한 인사청문회 절차가 진행되는데 이번 압수수색은 시기적으로 부적절하고 방식도 문제가 크다"고 비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압수물 내용이 다 언론에 노출되고 가족 출국금지까지 무분별하게 보도됐다"면서 "검찰이 수사 정보를 내놓고 흘리는 구시대적 적폐가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매우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